•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술자리 다툼' 영암 숙소서 외국인 동료 흉기 살해 30대 검거

등록 2023.12.03 06:20:49수정 2023.12.03 06:4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광주=뉴시스] = 경찰 마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 경찰 마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영암=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전남 영암의 한 원룸에서 동료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30대 외국인 노동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3일 영암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 전남 영암군 삼호읍 외국인 노동자 숙소에서 스리랑카 국적의 외국인 노동자 A(34)씨가 동료 B(30)씨를 흉기로 찔렀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술자리에서 다툼을 벌였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