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 "위성운영실 임무 착수…중요 부대·정찰총국에 제공"

등록 2023.12.03 08:5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3일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 발사 성공 경축 연회에 참석 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연회는 평양에 위치한 국빈용 고급 연회장 목란장에서 열렸으며 딸 주애와 부인 리설주도 함께 참석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3.11.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3일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 발사 성공 경축 연회에 참석 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연회는 평양에 위치한 국빈용 고급 연회장 목란장에서 열렸으며 딸 주애와 부인 리설주도 함께 참석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3.11.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변해정 기자 = 북한이 지난달 21일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본격적인 임무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의 정찰위성운용실이 지난 2일부터 임무에 착수했다고 3일 보도했다.

이는 북한이 지난달 21일 만리경 1호를 발사한 지 11일 만이다.

앞서 북한은 만리경 1호는 세밀조종공정을 마친 뒤 12월1일부터 정식 정찰 임무에 수행할 것이라고 밝혀왔다.

노동신문은 "정찰위성운용실은 독립적인 군사정보조직으로 자기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며 "임무 수행을 통해 획득한 정보는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해당 상설집행부서에 보고되며 지시에 따라 국가의 전쟁억제력으로 간주되는 중요 부대와 조선인민군 정찰총국에 제공되게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 국방성은 "공화국의 전쟁억제력이 더욱 확고한 대비태세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명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