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中 요소 통관 지연에 긴급 회의…요소수 사태 재연 우려

등록 2023.12.03 21:17:49수정 2023.12.03 22:34: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관계부처 긴급 점검회의…中정부 답변 없어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요소수가 진열돼 있다. 2023.09.10.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요소수가 진열돼 있다. 2023.09.10. photocdj@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중국이 요소 해외 반출을 위한 통관을 보류하면서 국내 수입이 일부 제한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에 대한 요소 수입 의존도가 높은 상황에서 2년 전 요소수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일 정부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외교부·환경부 등 관계부처는 지난 1일 중국산 요소 수입 관련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요소 수입이 지연되는 상황을 인지하고 사태 파악에 나섰다.

최근 중국 현지에 있는 한국 기업으로부터 한국의 관세청에 해당하는 중국 해관총서가 통관 검사를 마친 요소를 선적하지 못하게 한다는 보고가 접수됐다.

정부는 주중 대사관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중국 정부에 관련 입장을 요청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답변을 받지는 못한 상황이다. 수출 금지 조치가 아닌 중국내 요소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해외 수출을 보류한 것이라는 관측이다.

요소는 농산물 생산에 필요한 비료를 만드는 주원료이자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 장치에 넣는 요소수 등에 사용된다. 요소 수입의 대부분은 여전히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다른 생산국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저렴하기 때문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요소 수입에서 중국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21년 71.2%에서 지난해 66.5%로 떨어졌다가 올해 다시 90%대로 치솟았다. 중국이 요소 수출을 중단해 국내 수급에 차질을 빚게 되면 2021년 하반기 전국을 혼란에 빠뜨렸던 요소수 대란이 반복될 수 있다.

2021년 중국은 호주가 석탄 수출 중지를 결정하자 자국내 요소 생산에 차질이 생겼다며 요소 수출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우리나라 요소 수급도 끊겨 요소수 품귀 현상에 상당한 혼란을 겪기도 했다.

정부는 정확한 사태 파악과 함께 국내 요소 비축 물량 등을 점검하고 있다. 현재 국내 요소 비축 물량은 3개월분을 확보하고 있으며, 대체 수입선도 확보하고 있어 내년 3월초까지 수급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