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장연, 침묵선전전 한다더니…혜화역서 기습 기자회견

등록 2023.12.04 09:34:29수정 2023.12.04 09:5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경찰·서교공 방패 들고 혜화역 개찰구 앞 막아

전장연, 다른 지하철 통해 혜화역 모여 기자회견

기습 기자회견 진행에 경찰·서교공 퇴거 요구

박경석, 기자회견 진행 중 마스크 쓰고 침묵

[서울=뉴시스] 박광온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4일 오전 8시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 동대문 방향 승강장에서 기습 침묵 선전전을 진행했다. 2023.12.04. lighton@newsis.com

[서울=뉴시스] 박광온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4일 오전 8시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 동대문 방향 승강장에서 기습 침묵 선전전을 진행했다. 2023.12.04. lighton@newsis.com

[서울=뉴시스]박광온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침묵 선전전을 진행한다고 밝혔으나 4일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에서 기습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 동대문 방향 승강장에서 '침묵 선전전'을 예정했다.

이날 오전 7시40분부터 서울교통공사(서교공) 지하철 보안대와 경찰 경력은 방패를 들고 혜화역 승강장 진입 개찰구 앞을 지켰다.

그러나 전장연은 혜화역 개찰구를 통해 승강장에 들어가는 대신, 다른 지하철 열차를 통해 혜화역 동대문 방향 승강장으로 모여들었다.

이후 오전 8시께부터 전장연은 기습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다만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는 선전전이 진행되는 동안 '이동권'이라고 적힌 하얀색 마스크를 쓴 채 침묵을 지켰다.

이날 전장연과 자리를 함께 한 공권력감시대응팀의 랑희 활동가는 "지금까지 장애인 이동권 보장에 대한 예산은 늘지 않은 반면 서교공과 경찰의 탄압만 늘어나고 있다"며 "우리는 집회의 권리가 있다. 우리의 권리를 요구하기 위한 장소를 보장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장연 관계자도 "전장연이 선전전을 하는 것이 공공의 안전 질서에 중대한 위협을 초래하는 것이냐"라며 "서교공과 경찰이 활동가들을 강제연행하는 등 물리력으로 제압하려는 모든 행위가 오히려 집회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전장연을 향해 여러 차례 퇴거를 요구했고, 불응시 퇴거불응죄와 업무방해죄 등으로 현행범 체포될 수 있음을 경고하기도 했다.

이후 전장연이 계속해서 기자회견을 진행하자 경찰과 서교공 관계자는 각각 3번의 퇴거 요구를 했다며 기자회견을 막았고, 결국 이날 오전 8시12분께 박 대표 등 전장연 관계자들은 자진해산했다.

앞서 전장연은 지난 1일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유보하고 국회에서 장애인 이동권 관련 예산이 심의될 때까지 매일 아침 8시 혜화역에서 침묵 선전전을 벌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ghto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