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다올투자證 "네이버, 한국 트위치 될까…주가 트리거 기대"

등록 2023.12.06 08:16: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다올투자證 "네이버, 한국 트위치 될까…주가 트리거 기대"


[서울=뉴시스]우연수 기자 = 다올투자증권은 6일 네이버에 대해 신규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가 주가에 트리거가 될 수 있을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목표주가 30만원와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김하정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의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가 19일 베타 출시 이후 내년 정식 출시 예정"이라며 "서비스명은 치지직(CHZZK)이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한국 사업을 철수 중인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Twich)의 트래픽을 확보한다면 사업가치는 1조원 이상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네이버 카페, 블로그 등 커뮤니티와의 연계와 광고·커머스 등 본업 실적으로의 확장성을 기대한다"며 "아마존이 트위치의 매출과 트래픽이 미미했던 2014년에도 9억7000만달러에 트위치를 인수했음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위치의 주요 스트리머들이 이미 네이버 카페 등 네이버 커뮤니티를 적극 이용하고 있는 점은 트래픽 확보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 트위치 시청 기간의 약 8%를 점유하고 있다고 추정되며 방송 문화 영향력은 그 이상으로 평가되는 국내 트위치 평균 시청자수 1위 스트리머 '우왁굳'과 그가 제작한 아이돌 그룹 '이세계아이돌'은 이미 네이버 카페를 중심으로 활동 중"이라며 "우왁굳의 팬카페는 네이버 카페 인기 랭킹 3위를 기록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내 트위치 시청 점유율 4위의 스트리머 '녹두로'와 e스포츠 중계를 핵심으로 하는 주요 스트리머들이 네이버 플랫폼 이적을 고려 중임을 밝혀 초기 성과가 긍정적"이라고도 분석했다.

 네이버 주가에 대해 김 연구원은 "점진적인 금리 인하가 이뤄질 경우 밸류에이션 매력은 강해질 전망이나 문제는 트리거의 부재"라며 "치지직은 아직 사업 초기지만 성공적인 트래픽 확보를 통해 밸류에이션 매력 부각의 트리거가 되길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oincidenc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