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승연 "3세 때 떠난 어머니와 아버지, 50년만에 만나게 해주고파"

등록 2023.12.06 15:36: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1회 주요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제공) 2023.1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1회 주요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제공) 2023.1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배우 이승연이 가슴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6일 오후10시 첫 방송되는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이승연은 "내게는 낳아준 친어머니와 길러준 어머니, 두 분의 어머니가 계시다"고 말했다.

앞서 이승연은 아버지와 5년 만에 재회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이승연은 "3살 즈음 친엄마가 해외로 떠났다"며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그러나 이승연의 안타까운 심경 고백에도 이승연의 아버지는 친엄마가 떠난 이유에 대해 "괘씸하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이승연은 친엄마에 대해 아버지와는 다른 기억을 털어놓았다. 이어 이승연은 "엄마들이 허락한다면 아버지와 친엄마를 만나게 해주고 싶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길러준 엄마가 있는데 친엄마를 만나도 되는지'를 두고 출연진들끼리 설전이 벌어졌다. '아빠 대표'인 배우 백일섭은 "아버지가 친엄마를 만날 필요는 없다"라며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아들 대표'인 MC 전현무는 "나는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며 이승연의 말에 동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lrkdtks34@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