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현규 멀티골' 셀틱, 하이버니언 4-1 대파

등록 2023.12.07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개막 16경기 무패 선두 질주

[글래스고=AP/뉴시스] 셀틱FC의 오현규(왼쪽)가 12일(현지시각)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십 13라운드 애버딘과 경기 후반 추가 시간 팀의 6번째 골을 넣고 있다. 오현규는 멀티 골을 기록하면서 이날 유럽 무대 데뷔골을 넣은 양현준과 함께 팀의 6-0 승리를 이끌었다. 2023.11.13.

[글래스고=AP/뉴시스] 셀틱FC의 오현규(왼쪽)가 12일(현지시각)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십 13라운드 애버딘과 경기 후반 추가 시간 팀의 6번째 골을 넣고 있다. 오현규는 멀티 골을 기록하면서 이날 유럽 무대 데뷔골을 넣은 양현준과 함께 팀의 6-0 승리를 이끌었다. 2023.11.13.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셀틱에서 뛰는 축구 국가대표 골잡이 오현규가 멀티골을 터트렸다.

셀틱은 7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치러진 '2023~2024시즌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하이버니언에 4-1 완승을 거뒀다.

개막 후 16경기 무패(13승3무·승점 42)를 달린 셀틱은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하츠(승점 34)와의 승점 차를 8점으로 벌리며 단독 1위를 질주했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오현규는 전반 5분 선제골로 포문을 열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카메론 카터-비커스의 슈팅이 오현규의 몸에 맞고 굴절돼 행운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전반 36분 맷 오릴리, 후반 6분 루이스 팔머의 연속골로 달아난 셀틱은 후반 10분 오현규의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상대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한 오현규는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지난 13라운드 애버딘전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멀티골에 성공한 오현규는 5골로 득점 랭킹 공동 7위에 올랐다.

오현규는 후반 18분 후루하시 교고와 교체됐다.

경기 후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오현규에게 팀 내 두 번째인 평점 8.9점을 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