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능 수학 1등급, 자연계열 '싹쓸이'…교차지원 가능성↑

등록 2023.12.10 11:26:46수정 2023.12.10 11:3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종로학원 "1등급 96.5% 미적분·기하"

1~3등급 전체 자연계열 우세…격차↑

"자연계→인문계 교차지원 증가 예상"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 배부된 지난 8일 경기도 수원시 효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전국대학 지원 참고표를 살펴보고 있다. 2023.12.10. jtk@newsis.com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 배부된 지난 8일 경기도 수원시 효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전국대학 지원 참고표를 살펴보고 있다. 2023.12.10. jtk@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능 과목에서 자연계열 학생들이 1등급을 쓸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종로학원이 공개한 2024학년도 수능 수학 과목 1등급 학생 중 미적분·기하를 선택한 자연계열이 96.5%에 달한 반면, 확률과통계를 택한 인문계열은 3.5%에 그쳤다.

문·이과 통합수능 1년차인 2022학년도(86%)와 2년차였던 2023학년도(81.4%)에 비해 10%포인트(p) 이상 대폭 상승한 결과다.

이는 표준점수 최고점차가 2022학년도 3점, 2023학년도 3점, 2024학년도 11점차까지 벌어진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다. 2022학년도에는 미적분 표준점수 최고점이 147점, 2023학년도에 145점이었으나 2024학년도에는 148점으로 뛰었다. 확률과 통계는 같은 기간 144점→142점→137점으로 낮아졌다.

수학 1~3등급 등 상위권에는 전 구간에 걸쳐 자연계열 학생이 인문계열 학생보다 많은 상황이다. 수학 2등급에서는 자연계열이 71.7%, 3등급에는 자연계열이 71.4%다. 4등급에 가서야 인문계가 52.9%로 자연계열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자연계열 학생이 상위권 대학 인문계열에 교차지원하는 경우가 광범위하게 발생할 가능성이 생겼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수학 22번 등 매우 어려운 문항이 포함된 공통과목 문항에서 자연계열 학생들이 인문계열보다 잘 풀었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인문계열 학생들은 이러한 상황 변화를 인식하고 신중하게 지원 대학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