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호국영령, 숭고한 희생 기억하자" 제19회 순창 회문사 해원제 거행

등록 2024.06.24 18:44: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지난 22일 순창군 구림면 회문산 비목공원 위령탑에서 열린 '회문산 해원제(回文山 解冤祭)', 최영일 군수가 순직한 호국영령과 무고하게 희생된 민간인들의 명복을 빌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22일 순창군 구림면 회문산 비목공원 위령탑에서 열린 '회문산 해원제(回文山 解冤祭)', 최영일 군수가 순직한 호국영령과 무고하게 희생된 민간인들의 명복을 빌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순창=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순창에서 해원·화합·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제19회 회문산 해원제'가 열렸다.

지난 22일 순창군 구림면 회문산 비목공원 위령탑에서 열린 '회문산 해원제(回文山 解冤祭)'는 6.25 한국전쟁 당시 회문산을 중심으로 순직한 호국영령과 무고하게 희생된 민간인들의 명복을 기원하는 행사다.

순국선열과 6.25 전쟁 희생 양민들의 넋을 기리고 지역민들의 화합을 도모하고자 매년 열리고 있다.

회문산제전위원회와 구림면청년회가 주관한 행사에는 최영일 군수와 박희승 국회의원, 신정이 군의장 및 군의원을 비롯해 지역 기관·사회단체장과 보훈회원, 청년회원, 유가족 등 1500여명이 함께했다.

헌화와 분향으로 추모사가 이어졌고 특히 청년회원 김현근 씨의 헌시 낭송과 추모공연에 이어 ‘비목’ 노래 제창으로 행사 분위기는 한층 더 깊어졌다.

이번 해원제를 통해 지역 주민들은 순국선열과 희생된 양민들 그리고 그들의 희생을 기억하며 지역사회 화합의 중요성을 다시금 되새겼다.

회문산제전위원회 김윤석 위원장은 "오늘 이 자리에서 이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이고 오늘의 우리가 존재할 수 있는 이유"라며 "이번 해원제를 통해 그들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고 지역민들이 화합을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최영일 군수도 "오늘 우리가 누리고 있는 평화와 번영은 순국선열과 희생 양민들의 숭고한 희생 덕분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다시는 가슴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마음을 다지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