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주호영 막말 금도 넘어" 野 "靑 하수정당 몰염치"

국민의힘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막말이 금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청와대 하수(下手)정당"이라고 표현하며 맹비난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문재인 청와대의 하수(下手)정당으로 전락한 더불어민주당이 이제는 제 스스로 한 일과 한 말을 선택적으로 망각하는 혼돈의 길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탄생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며 추켜세우고 임명했던 검찰총장을 마치 벼르고 벼르다 만난 부모의 원수나 되는 듯 으르렁대는 꼴이 국민 보시기에 딱 '하수구탕'"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진실 규명을 위한 이른바 윤석열 국정조사를 요구했고 야권은 집권여당의 대표가 오랜만에 상식으로 돌아온 선택 '딱 한 가지'를 했다고 판단했다"며 "불가피한 재택으로 잠시 당과 멀어진 덕분일까"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법 대로, 절차대로, 입법기관의 양심대로 하자'는 야당의 입장 어디에도 막말은 없다"며 "살려달라는 국민의 호소를 간곡히 전할 뿐이다. 제발 국민의 상식으로 돌아오라. 당파적 이기심을 거두고 국민 보시기에 염치를 아는 정상(正常)정당으로 거듭나라"고 촉구했다. 앞서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주 원내대표가 "고삐 풀린 미친 말 한 마리가 밭에서 돌아다니면 한 해 농사를 완전히 망치는 일을 봤다. 추미애 무법부 장관의 난폭과 활극이 대한민국의 법치주의와 법무, 검찰 제도를 온통 망가뜨려놓고 있다"고 한 것에 대해 "금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책임 있는 공당의 원내대표라면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부터 갖추시기를 권해드린다"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수준미달의 원색적 망언이 아니라, 사법정의이고 검찰개혁"이라고 했다.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11/27 23시 기준

한국

확진 32,887

완치 27,103

사망 516

세계

확진 61,492,527

사망 1,44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