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업텐션 비토, 코로나19 확진…가요계 비상(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30 13:23:22
음악방송 출연 가수들, 선제적 대응 차원서 검사
12월1일 생방송 SBS MTV '더쇼' 결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업텐션. 2020.11.30. (사진 = 티오피미디어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그룹 '업텐션'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30일 홈페이지에 "이날 오전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이로 인해 금주 예정됐던 업텐션 후속곡 방송 활동 및 사인회 등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최근 업텐션이 9번째 미니앨범 '라이트 업(Light UP)'을 발매하고 후속곡 '데스티니(Destiny)'로 활동 중이었던 만큼, 가요계에 비상이 걸렸다.

비토는 전날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다. 특히 업텐션이 지난 29일과 28일 각각 출연한 SBS TV '인기가요'와 MBC TV '음악중심' 팀은 업텐션의 동선과 밀접 접촉차 파악으로 분주하다.

업텐션과 함께 음악 방송에 출연한 가수들과 이들의 스태프들은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로 했다. 비투비포유, 아이즈원 민주, 나띠, 스테이씨, 우즈, 노라조, NCT U, 에스파 등이다.

티오피미디어는 "비토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면서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활동을 진행하게 돼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텝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비토 여파로 또 다른 음악방송인 SBS MTV '더쇼'는 12월1일 생방송 결방을 결정했다. 제작진은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해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 보호차원에서 결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