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서 새로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사례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1 01:14:31
지난 2일 브라질서 일본 입국한 10~40대 4명이 감염
영국·남아공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일부 달라
日 국립감염증연구소, WHO에 보고해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지난 8일 일본 도쿄도의 술집 앞을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걷고 있다. 이날 긴급사태 선언이 발효됐다. 2021.01.11.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는 새로운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10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이날 일본 후생노동성은 브라질에서 하네다(羽田) 공항으로 들어온 10~40대 4명이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은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이들 4명은 지난 2일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공항 검역소에서 양성 확진을 받았다. 이후 이들의 바이러스를 국립감염증연구소에서 분석했다.

분석 결과 이들의 바이러스는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유행하는 변이종과 공통되는 부분이 있으나, 일부가 달라 새로운 타입의 변이 코로나19로 확인됐다.

4명 가운데 3명은 공항 도착 당시 호흡증상 악화, 발열, 목의 통증 등 증상이 있었다.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염력 강함 정도, 중증화 위험, 백신의 유효성 판단이 현재 어렵다고 보고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했다.

이외에 후생노동성은 같은 날 수도 도쿄(東京)도 20대 3명이 영국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3명 가운데 2명은 영국에서 도착한 후 양성 확진을 받은 30대 남성과 회식을 가져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각각 지난달 30일과 지난 2일 증상이 나타났다.

이 30대 남성은 지난해 12월 22일 영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했다. 도착했을 때 받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증상이 발현되기 시작해 다시 검사를 받아 같은 달 29일 양성 확진을 받았다.

그는 자택 대기가 요구되는 건강관찰 기간 중 회식을 가졌다. 회식에는 총 10명이 참석했다.

이로써 일본 내 변이 코로나19 감염 사례는 총 34명으로 늘었다. 해외 출국 이력이 없는 사람은 총 3명이다.

일본에서는 국립감염증연구소가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감염자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게놈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약 1만4700건을 분석했다. 총 누적 감염자 수의 약 6%에 상당한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한편 NHK가 후생노동성과 지방자치단체의 발표를 집계한 바에 따르면 10일 일본의 신규 확진자 수는 6081명이었다. 누적 감염자 수는 28만 9463명에 달했다.

전날보다는 다소 신규 감염자 수가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의 신규 감염자 수는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4911명→5997명→7570명→7882명→7787명→6081명 등이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일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