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러시아 "인도주의 문제로 대북 제재 완화 요청…미국이 거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0 03:16:06
"美, 대북 '최대 압박' 정책 조금도 바꾸려 하지 않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8일 평양에서 조선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에 참석해 폐회사를 했다고 9일 방송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1.04.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러시아가 인도주의 문제를 이유로 대북 제재 완화를 추진했으나 미국이 거부해 성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언론 스푸트니크통신 등에 따르면 표트르 일리체프 외무부 국장이 1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이같이 밝혔다. 일리체프 국장은 "오래 전부터 인도주의 문제에 제재가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자고 제안해 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불행히도 미국은 북한에 대한 자신들의 '최대 압박' 정책을 조금도 바꾸기를 원치 않는다"라며 "아무 것도 소용이 없다"라고 규탄했다.

그는 특히 "우린 중국과 연대해 제안해온 프로그램을 통한 4단계 계획이 있다"라며 "제재로 인한 압박에 한계를 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을 겨냥, "전혀 진전이 없다"라고 개탄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는 지난달 말 유엔 제재 등으로 북한에서 일자리가 대거 사라지는 등 의도하지 않은 영향이 생겼다는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제재로 인해 코로나19 대응 필수 분야인 의료, 소독 시설 등이 영향을 받았으며, 농업 기계와 비료 생산 설비 제한 등으로 식량 부문도 타격을 받았다.

다만 해당 보고서는 북한이 지금까지 국제 사회의 인도주의 지원을 정치화했으며, 당이 우선순위로 간주하는 분야에만 원조를 수락하고 지도부의 필요에 따라 이를 전용한다고 지적했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출범 이래 대북 정책을 두고 전면적인 재검토를 진행해 왔다. 이와 관련, 한미일 삼국은 이달 초 메릴랜드 아나폴리스 해군사관학교에서 대북 정책 등 문제로 안보실장 회의를 연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