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엑스, 친환경 마이스 테크 기업으로 사업 개편

등록 2021.06.23 14:37: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엑스가 도입하는 친환경 무대 장치 시스템 '에이브이드롭(AV-Drop)'.(사진=코엑스 제공) 2021.6.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코엑스가 친환경 무대장치와 증강현실(AR) 기술 등을 활용해 친환경 마이스(MICE) 테크 기업으로 거듭난다.

코엑스는 올해 하반기부터 친환경 MICE 행사 개최에 적합한 IT 기술을 도입한 하이브리드 이벤트 서비스 사업에 진출하면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사업구조 개편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초대형 행사 개최에 적합한 친환경 무대 장치 시스템인 최대 70㎡ 면적의 '에이브이드롭(AV-Drop)'을 도입한다. 이는 기존에 행사 뒤 폐기하던 목공 무대장치 등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모듈식 디자인을 적용한 시스템이다.

기존 목공 무대를 전면 에이브이드롭으로 대체하면 연간 30년생 잣나무 4000여 그루와 동일한 탄소 배출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코엑스의 설명이다.

또 AR 기술을 활용한 체험형 서비스인 'AR 포털'을 통해 이벤트 참관객들에게 제3의 공간을 직접 방문하는 듯한 경험을 전달한다. AR 포털을 통해 행사장 사이트투어, 매장 방문, 공장 견학과 같은 다양한 콘텐츠 체험을 통한 기업 마케팅 기회를 제공한다.

계속 증가하는 하이브리드 이벤트 수요에 맞춰 행사 성격이나 장소 제약 없이 라이브 스트리밍이 가능한 '코엑스라이브(Coex Live) 팝업스튜디오'도 제공한다.

코엑스는 오는 24일부터 이틀간 전시·컨퍼런스 주최사, 미팅플래너 등 업계 관계자를 초청해 신규 하이브리드 서비스를 최초로 시연하고 설명하는 '코엑스 오픈하우스'를 진행한다.

이동원 코엑스 사장은 "친환경 경영과 MICE 테크 도입으로 고객 경험과 가치 중심의 새로운 서비스를 론칭했다"며 "글로벌 MICE 선도기업으로서 끊임없는 도전으로 업계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