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민주노총 "정부·언론 '민주노총 죽이기' 혈안…책임 물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16:32:46
"7·3 노동자대회-코로나19 4차 대유행 아무 관계 없어"
23일 원주 집회 강행 예고…"노동자 요구 수용시 취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회원들이 지난 3일 서울 종로2가에 모여 노동자대회를 하고 있다. 2021.07.03.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2일 정부와 언론이 7·3 노동자대회 확진자 발생과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연일 연관짓고 있다며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을 내고 "7·3 대회와 이번 코로나 4차 대유행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럼에도 민주노총 죽이기에 혈안이 돼 있는 정부와 언론은 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이들은 7·3 대회 참가자 8000여명 가운데 이날 오전 10시까지 검사를 마친 4172명의 검사 결과를 질병관리청(질병청)에 통보했다.

민주노총은 "결과는 음성 3781명, 대기 391명"이라면서 "확진자는 앞서 언급한 3명뿐이며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확인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이미 지난 19일부터 검사 결과를 제출하고 질병청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질병청 등을 통해 밝혀진대로 강서구 직장 관련 감염자(확진된 집회 참가자 3명)은 그 감염 경로가 7·3 대회로 특정할 수 없다"며 "7월7일 식당에서의 생활 감염의 가능성이 현저히 높다"고 재차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그럼에도 4차 대유행의 원인이 민주노총과 대회 참가자들에게 있는 양 끊임없이 민주노총을 언급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110만 조합원과 전체 노동자의 이름으로 이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특히 오는 23일 원주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앞에서 건보공단 고객센터 직고용을 촉구하는 집회도 예정대로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해당 집회에는 1200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은 "23일 공공운수노조 주최의 결의 대회는 강원도와 원주시의 방역 지침에 따라 100인 이하 집회로 8곳에 집회 신고를 했다. 신고지 사이의 거리는 500m"라며 "이를 감염병 예방법 위반이라 말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다만 원주시는 2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격상하고, '1인 시위'만 허용하기로 해 충돌이 우려된다.

민주노총은 이에 대해 "(집회를) 취소할 수 있다. 정부와 건보공단이 고객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하면 된다"며 "이 부분에 전향적인 답변과 의지가 보인다면 집회는 재고, 취소할 수 있다"고 압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