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재차관 "공공요금 연말까지 동결…우윳값 모니터링"(종합)

등록 2021.09.29 09:58: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29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발언
"철도·도로 등은 인상 신청 없어"
"지방 공공요금도 4분기에 동결"
"우윳값 인상, 치즈·빵 확산 방지"
"올해 중에 달걀 도매 시장 개설"
"알뜰 주유소, 대도심 중심 확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제공) 2021.09.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김진욱 기자 =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9일 "이미 결정된 공공요금을 제외한 나머지는 연말까지 최대한 동결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급등한 우윳값도 자세히 점검한다.

이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9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농·축·수산물, 석유류 등의 오름세가 애초 예상보다 오래 이어지며 물가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차관은 "철도·도로 등의 경우 요금 인상 신청 자체가 없고 관련 사전 협의 절차 또한 진행된 바 없다"고 말했다. 열차 요금, 도로 통행료, 시외·고속·광역 급행버스 요금, 광역 상수도 도매 가격 등 모두 인상 요인이 적다는 얘기다.

이 차관은 이어 "가스 소매 가격, 상·하수도 요금, 각종 교통 요금, 쓰레기봉투 가격 등 지방 공공요금의 경우 지방자치단체 자율 결정 사항"이라면서도 "가능한 한 4분기 동결을 원칙으로 행정안전부 주관 아래에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원유 가격 인상에 따른 우윳값 변동도 면밀히 모니터링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서울 시내 한 카페에서 우유를 사용하고 있다. 2021.09.28. livertrent@newsis.com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이 차관은 "업계와 소통을 강화해 우윳값 인상 시기를 최대한 분산하고 가격 인상 분위기가 치즈·빵 등 기타 가공식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시장 수급 상황을 반영하지 못하는 원유 가격은 낙농산업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연내 결정 구조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어 "원자재 가격 상승, 인건비·물류비 증가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식품업계를 대상으로는 정기적으로 간담회를 열어 애로 사항을 점검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면서도 "가격 인상에 편승해 담합 등 과도한 인상 징후를 보일 경우 조사에 착수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달걀·쌀·쇠고기 등 주요 농·축·수산물의 경우 추석 명절 이후에도 관리 노력을 이어간다.

이 차관은 "7월부터 추석 명절 수요에 선제 대응해 주요 성수품 가격이 하락했다. 곡물·과일류 수확기가 도래해 농산물 수급 여건이 나아지는 등 물가 상승 폭은 점차 낮아질 전망"이라면서도 "달걀·쌀·쇠고기 등은 가격 상승 우려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아 조기 안정을 위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어 "추석 이후 달걀 생산량 증가에 따라 산지 가격이 크게 하락한 부분이 소비자 가격에 즉시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달걀값 결정 과정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중 도매 시장을 개설하는 등 결정 구조 개선 작업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서울 시내 한 대형 마트에 달걀이 진열돼 있다. dadazon@newsis.com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유가의 경우에도 시장 질서를 점검하고 알뜰 주유소 운영 등을 통해 가격 인상 요인을 억제한다.

이 차관은 "최근 국제 유가 및 유류 가격 상승세를 고려해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유통 질서 교란 행위 발생 시 관계 부처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비중이 작은 대도심을 중심으로 알뜰 주유소 신규 전환을 추진해 경쟁을 촉진하고 소비자 가격 인하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정부는 앞으로도 인플레이션 기대가 확산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계속 마련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이번 기회에 경직적 가격 결정 구조를 개선하고 합리화하는 등 물가 안정을 위한 구조적 과제도 발굴하겠다. 근원적 차원의 조치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