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민노총, 총파업으로 방역 무력시 끝까지 법적 책임"

등록 2021.10.19 09:02:11수정 2021.10.19 11:30: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책임한 행동...방역 무력 시위시 하나하나 현장 채증"
"주말쯤 백신접종율 70% 이상…확진자도 줄어 희망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김부겸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대해 4단계 지역인 수도권은 미접종자 최대 4명 포함 8명까지, 3단계지역 접종완료자 6명 등 최대 10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총파업 강행을 예고한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민주노총 지도부에 마지막으로 강력히 촉구한다. 지금이라도 총파업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이번 총파업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무책임한 행동일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만약 총파업이 강행된다면 정부로서는 공동체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형태로든 방역을 무력화하는 집회나 시위가 이루어진다면, 정부는 하나하나 현장을 채증하여, 누구도 예외 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 다"라고 경고했다.

또 파업 강행에 대비해 행안부와 교육부 등 관계 부처를 향해서는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급식과 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김 총리는 "이번 주말쯤 백신접종 완료율이 전국민의 7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이고, 최근들어 확진자 규모도 소폭이나마 줄고 있어 희망적"이라며 "다만 다음 주까지의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내야만, 모두가 염원하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 걸음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추워진 날씨와 관련해서는 "기저질환을 갖고 계신 어르신들께서는 진행 중인 독감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고, 질병관리청을 향해서는 "최근 보도된 바와 같이 백신접종 완료자의 면역력 저하 우려에 대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