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청장 "대장동 의혹, 검·경 중첩·충돌 없게...중점 수사분야 곧 결정"

등록 2021.10.26 17:37:31수정 2021.10.26 21:0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찰청 등 국회 행안위 종합 국정감사
"검찰과 충돌 없도록 수사 범위 논의"
"대장동 관련 7건 수사…배임 등 확인중"
"자영업자 이해하지만 수사 원칙대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경찰청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수사 경력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임하은 수습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은 26일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등 수사와 관련해 "조만간 (경찰과 검찰의) 중점 수사분야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 참석해 '검찰과 대장동 의혹 수사를 어떻게 협의 중이냐'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청장은 "수사 진행 상황을 (검찰과) 공유하면서 중첩이나 충돌 같은 문제가 없도록 범위 설정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과 경찰이 합동해서 수사를 뭉갠다고 말하면 섭섭하느냐"는 김 의원 물음에는 "이번 사건이 워낙 광범위하다"며 "계좌추적 내용과 통신 수사 서류 등 광범위한 자료를 계속 분석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시간은 조금 걸리겠지만 경찰 수사팀의 의지와 역량을 믿고 있다. 반드시 수사 결과가 나오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앞서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도 "(검찰과)긴밀하게 협력 중이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경찰청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6. photo@newsis.com

현재 대장동 의혹 경찰 수사는 "곽상도 의원 아들 관련 건 등은 송치를 했고, 나머지 추가적인 고소 및 고발사건 등 7건 정도를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찰은 주로 FIU(금융정보분석원)에서 통보된 범죄행위를 중심으로 배임과 횡령 등 불법행위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는 항의성 도심 차량시위 및 분향소 설치로 경찰과 마찰을 빚은 자영업자 단체를 처벌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주장도 나왔다.

하지만 김 청장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보고받고 있다"며 "개개의 구체적 사정은 이해 못할 바는 아니지만 수사에서는 절차와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