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민주주의 정상회의 전 이란·시리아·우간다 제재

등록 2021.12.09 01:37: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류값 인상 시위대 탄압 등 책임자 제재 대상 올라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11월 일자리 보고서와 관련해 연설하고 있다. 2021.12.03.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 재무부가 자국이 주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란, 시리아, 우간다 당국자들을 상대로 제재를 가했다.

재무부는 정상회의 이틀 전인 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인권 유린 및 시민·정적 탄압 등을 이유로 이란과 시리아, 우간다 3개 국가 15개 행위 주체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란에서는 하산 카라미 이란 경찰특공대 사령관과 골람레자 솔레이마니 바지시 민병대장, 레일라 바세기 쿠즈시장 등이 대상이 됐다.

카라미 사령관은 지난 2019년 11월 유류값 인상 시위 상황에서 비무장 시위대를 탄압해 지난 4월 유럽연합(EU) 제재 대상에 오른 바 있다. 솔레이마니 민병대장도 2009년 6월 대선 관련 시위를 폭력 진압한 혐의를 받는다.

바세기 쿠즈시장도 2019년 11월 시위 당시 비무장 시위대에 총격을 가한 경찰과 무장 병력 동원의 책임자로 꼽힌다. 역시 지난 4월 EU 제재 대상으로 지목됐다. 이 밖에 이란혁명수비대(IRGC) 관련자 등이 제재 대상이 됐다.

시리아에서는 민간인 상대 화학 무기 사용 책임자를 비롯해 고위 정보·안보 기관 등이 제재 대상으로 이름을 올렸다. 우간다의 경우 군사 정보를 지휘하는 아벨 칸디호 소장이 제재 대상이 됐다.

앤드리아 가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 국장은 이번 제재가 민주주의 정상회의 전 이뤄졌다는 점을 강조하며 "재무부는 계속 독재에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