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 없이도 이겼다…해결사는 황의조+조규성 투톱

등록 2022.01.27 22:5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반 추가시간 황의조 도움·조규성 결승골…레바논에 1-0 승리

손흥민·황희찬 부상 공백 '조+조 투톱'이 메워

associate_pic

[시돈(레바논)=뉴시스] 배훈식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과의 경기가 열린 27일 오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황의조가 헤딩슛을 하고 있다. 2022.01.2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손흥민(토트넘) 없는 벤투호가 황의조(보르도), 조규성(김천)을 최전방에 배치한 '투톱 전술'로 레바논 원정에서 승리를 따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원정 경기에서 1-0 승리했다.

최종예선 7경기 무패(5승2무) 행진을 달린 한국은 아직 경기를 치르지 않은 이란(승점 16)을 제치고 조 1위(승점 17)로 올라섰다.

레바논 원정에서 승점을 획득한 한국은 같은 조 3위 아랍에미리트(UAE·승점 6)가 잠시 후 자정에 열리는 시리아와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잔여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카타르행이 확정된다.

지난 9일 소집돼 터키에서 국내파 중심으로 전지훈련을 치른 대표팀은 아이슬란드(5-1 승), 몰도바(4-0 승)와 두 차례 평가전에서 모두 4골 차 대승을 거두며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손흥민과 황희찬(울버햄튼)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하면서 전방 화력 공백이 우려됐다.

손흥민은 시리아와 3차전 결승골을 시작으로 이란과 4차전 선제골, 이라크와 6차전 추가골 등 최종예선에서 벤투호의 해결사 역할을 해왔다. 황희찬도 UAE와 5차전에서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확실한 공격 카드를 잃은 벤투 감독은 터키 전훈에서 국내파 대체 자원을 확보함과 동시에 투톱 전술 카드를 실험했다.

associate_pic

[시돈(레바논)=뉴시스] 배훈식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과의 경기가 열린 27일 오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조규성이 포효하고 있다. 2022.01.27. dahora83@newsis.com

그리고 대표팀 합류 직전 소속팀에서 유럽 무대 진출 후 첫 해트트릭을 달성한 황의조와 함께 아이슬란드전에서 골맛을 본 조규성을 레바논전 파트너로 낙점했다.

한국 부임 후 4-2-3-1 원톱 전술을 주로 사용해온 벤투 감독에겐 파격적인 전술 운용이다. 더구나 중동 원정에서 수비 부담을 안고 공격수 두 명을 세우는 건 흔치 않다.

결과적으로 벤투 감독의 황의조, 조규성을 동시에 세운 일명 '조+조 투톱' 전술은 적중했다.

5백을 바탕으로 필드플레이어 10명 전원이 내려와 수비진을 짠 레바논의 밀집 수비에 고전하던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이 두 선수가 만든 합작골로 리드를 잡았다.

전방에 머물던 황의조가 사이드로 이동해 크로스를 올렸고, 조규성이 수비수의 압박을 벗어나 빠른 쇄도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지난해 9월 레바논과 최종예선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던 조규성은 레바논과 리턴매치에서  A매치 데뷔골까지 넣었다.

지난해 6월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멀티골 이후 골이 없던 황의조는 '특급 도우미'로 나서며 손흥민의 공백을 메웠다.

경기 막판 두 차례 결정적인 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골 침묵을 깨진 못했지만,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associate_pic

[시돈(레바논)=뉴시스] 배훈식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과의 경기가 열린 27일 오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장을 응시하고 있다. 2022.01.27. dahora83@newsis.com

또 황의조의 대체 자원으로 분류됐던 조규성은 아이슬란드전 A매치 데뷔골에 이어 2경기 만에 다시 득점포를 가동하며 벤투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조+조 투톱'의 발견은 이번 레바논 원정 최고의 수확이다.

손흥민, 황희찬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대표팀이 이들 없이도 골을 만들어내면서 다양한 공격 옵션을 확보하게 됐다.

경쟁자로 여겨졌던 황의조와 조규성이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도 증명했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이 유력한 상황에서 대표팀에 공격 카드가 많아진 건 긍정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