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6%가 오미크론

등록 2022.01.28 23:24:49수정 2022.01.28 23:38: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전 조사 결과 81%서 늘어…델타 변이 4.2% 불과

associate_pic

[로마=신화/뉴시스] 2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 입구에서 직원들이 관광객들의 코로나19 그린 패스를 검사하고 있다. 2022.0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이탈리아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의 96%가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것이라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민영통신 ANSA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국립고등보건연구소(ISS)는 28일(현지시간) 실시한 조사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신규 확진자의 96%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ISS는 성명에서 "지난 17일 이탈리아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95.8%의 유병률을 보인 반면 델타 변이 감염은 4.2%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이 분석은 124개 연구소에서 실험한 2486개의 표본을 기초해 진행됐으며 이탈리아 21개 지역과 자치주 모두에서 수집된 것이다.

이달 3일부터 진행됐던 이전 조사에서는 오미크론 확진이 신규 확진의 81%를 차지했는데, 이보다 더 늘어난 것이다.

이번 주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오미크론 변이는 전체의 89.1%를 차지하고, 델타 변이는 10.7%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탈리아는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큰 영향을 입었지만 최근 며칠 동안은 신규 확진자가 크게 줄어들었다.

이탈리아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15만5697명으로, 하루 전 16만7206명보다 줄었다. 사망자수는 426명에서 389명으로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