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름이 온다…'다이어트·피부·네일' 셀프관리법 배우자

등록 2022.05.20 19: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가벼워진 옷차림 등에 자기관리 신경
온라인 클래스로 셀프케어 방법 배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힙으뜸' 클래스. (사진=클래스101 제공) 2022.05.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관리의 계절 여름이 다가온다. 가벼워진 옷차림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는 등 엔데믹(풍토병)이 다가옴에 따라 자기 관리에 신경 쓰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다.

몸매부터 피부까지 자기 관리가 고민이지만 시간을 할애하기 어렵거나 어떻게 시작해야 될지 고민이 들기도 한다.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클래스101은 운동, 요리, 뷰티, 마사지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강의를 마련했다.

20일 클래스101에 따르면 여름이 다가오면서 다이어트를 결심하고 홈트(홈트레이닝)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올바른 자세와 척추 교정으로 밸런스를 찾아주는 클래스부터 세세한 운동 자세를 알려주는 전문가들의 강의도 있다.
 
심으뜸의 '힙으뜸'은 체중 감량과 아름다운 몸과 마음을 가꿀 수 있도록 도와주는 클래스다. 자신에게 맞는 다이어트 목표 설정부터 운동 루틴을 짜는 법에 대해 알려준다. 필라테스의 올바른 자세와 근육을 어떻게 써야 하는지도 배울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SNPE 바디리셋 프로젝트, 척추운동으로 밸런스 회복하기 클래스. (사진=클래스101 제공) 2022.05.20. photo@newsis.com

 
'SNPE 바디리셋 프로젝트, 척추운동으로 밸런스 회복하기!'에서는 요가, 필라테스, 피트니스의 장점만을 결합해 스스로 체형 밸런스를 찾아가는 새로운 개념의 운동을 알려준다.
 
다이어트에 있어서 식단 관리는 필수다. 운동과 함께 올바른 식단을 병행했을 때 더욱 극대화된 다이어트 효과를 볼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위더스켈리의 '자연식물식 21일 챌린지' 클래스(왼쪽)와 무니키친의 '저탄수화물 레시피' 클래스. (사진=클래스101 제공) 2022.05.20. photo@newsis.com

위더스켈리의 '많이 먹어도 살 빠지는 자연식물식 21일 챌린지'는 운동과 함께 병행하기 좋은 건강 식단을 알려준다. 습관 형성을 위한 최소한의 기간인 21일에 맞춰 커리큘럼이 구성됐다.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디톡스 주스 레시피부터 부담스럽지 않게 건강하고 맛있는 한식을 즐길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해 식습관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무니키친의 '먹으면서 살 빠지는 저탄수화물 조리법, 전 세계 가정식으로 만나보세요'에서는 저탄수화물 레시피 기초부터 세계 유명 요리까지 응용해 볼 수 있다. 건강하고 맛있는 다이어트 식단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여름에는 신경 써야 하는 부분도 많아진다. 더워지는 날씨로 예민해진 피부부터 장기간 마스크 사용으로 관리가 필요한 얼굴 라인, 알록달록하게 나를 표현할 수 있는 네일 아트까지 다양하다.

뷰티피아의 '아름다운 라인을 잡아주는 연예인 경락 마사지' 클래스에서는 집에서도 아름다운 얼굴 라인을 가꿀 수 있는 셀프 홈 케어 마사지 법을 배울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뷰티피아의 '경락 마시지' 클래스(왼쪽)와 아라의 '셀프 네일' 클래스. (사진=클래스101 제공) 2022.05.20. photo@newsis.com

예민해진 피부에 사용하기 좋은 천연 화장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나디아의 '아로마테라피스트의 다양한 원료로 천연화장품 만들기' 클래스도 있다. 천연 원료에 대해 공부하고 피부 유형별 어떤 원료가 자신의 피부에 맞는지 피부 컨디션과 환경에 따른 다양한 레시피 구성법 등을 알려준다.
 
아라의 '셀프 네일부터 샵 테크닉까지 폴리젤의 모든 것'에서는 네일 케어의 기본부터 폴리젤을 활용한 다양한 연출법을 전한다. 그라데이션·웨딩·프렌치 네일부터 대리석 마블 네일, 생화 네일, 3D 엠보 아트까지 다채롭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