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량진역 일대 '수변복합거점'으로…여의도·용산 잇는다

등록 2022.06.30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규모 유휴부지 선제적 개발계획…일·주거·문화 복합도시로
노량진역 상부 데크, 여의도~노량진 직결 기반시설계획 수립
수산시장·노량진역·수도자재센터 3개 특별계획구역 지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는 한강대교 남단 동작구 노량진동 2-3번지 일대 약 17만㎡ 부지에 대해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2주간 주민 열람공고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6.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노량진역 일대가 여의도와 용산을 잇는 새로운 '수변복합거점'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한강대교 남단 동작구 노량진동 2-3번지 일대 약 17만㎡ 부지에 대해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2주간 주민 열람공고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에는 노량진역과 대규모 유휴부지인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 수도자재센터 등이 포함됐다. 여의도와 용산과 물리적으로 가까운 입지에도 철도와 도로 등으로 단절돼 오랜시간 고립되고 토지 활용도가 낮은 곳이다.

시는 노량진 일대를 3개의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창의적인 개발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 민간개발과 연계해 경제활동과 주거, 문화 등을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한강변 대표 복합도시로 재편한다는 구상이다.

노량진역 철도 상부에는 데크를 깔고, 주거, 상업, 여가문화활동이 가능한 입체·복합적인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여의도~노량진을 직접 연결하는 차량·보행 시설도 새로 구축한다. 여의도와 노량진은 직선거리로는 1㎞ 밖에 안 되지만 올림픽대로와 노들로 등으로 직접적인 연결 동선은 없는 상태다.

수협이 소유한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는 수산시장과 연계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복합용도·수변복합문화 거점으로 조성하도록 한다. 개발에 따른 공공기여는 노량진역 일대 인프라 확충에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올 연말 사전협상 착수에 들어가 내년부터 관련 절차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지구단위계획은 2주간의 주민 열람공고가 끝난 뒤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홍선기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장은 "노량진역 일대를 여의도와 용산을 잇는 새로운 거점으로 조성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침체됐던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