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벤투 대신 벤치 지킨 코스타 "저는 감독님 옆자리가 더 좋습니다"

등록 2022.12.03 03:30: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

벤투 감독, 가나전 퇴장으로 관중석에서 경기 관전

벤치 대신한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 공격적인 선수 교체로 승부수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2.12.03. livertrent@newsis.com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가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울버햄튼)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1승1무1패(승점 4)가 된 한국은 포르투갈(2승1패 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28일 가나와 2차전에서 퇴장당해 이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대신 팀을 이끌었다.

공식 기자회견에도 대신 참석한 코스타 수석코치는 "벤투 감독님께서 지금 이 자리에 앉아계셔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는 앉아있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감독님 옆에 있는 걸 더 좋아한다"고 했다.

그러먼서 "정말 훌륭한 감독님이시다. 감독님께서 우리 곁에서, 앞에서 리드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아주 세세하게, 정말 하나하나 다 짚어주면서 잘 가이드해주셨다"며 "이제 다음 경기(16강)까지 72시간밖에 안 남았다. 제대로 회복하고 훈련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의 경기가 열린 같은 시간 우루과이가 가나를 2-0으로 꺾었지만 조별리그 통과는 우리 몫이었다.

한국은 우루과이(1승1무1패 승점 4)와 승점, 골득실(0)까지 같지만 다득점에서 우위를 점했다. 한국이 4골, 우루과이가 2골이다.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2대 1로 앞서나가던 후반 막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자리에서 일어나 시계를 바라보고 있다. 2022.12.03. livertrent@newsis.com

한국-포르투갈의 경기가 먼저 끝나 경기 이후에도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 만약 우루과이가 가나에 3-0으로 승리했다면 2위는 우루과이의 차지였다.

우루과이와 가나의 추가시간이 진행되는 동안 벤투호 코치진과 선수들은 운동장에 모여 16강 확정을 간절히 기도하며 기다렸다. 스마트폰을 꺼내 우루과이의 경기를 지켜봤다.

경기장을 채운 한국 팬들도 두 손을 모아 기원했고, 우루과이-가나 경기의 종료 휘슬이 울리자 일제히 함성을 내질렀다.

코스타 수석코치는 "(우루과이-가나 경기를)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우리 경기에만 집중할 수 없었다. 다른 경기도 참고를 할 수 밖에 없었다"며 "(경기 이후 그 자리에는) 휴대전화가 많았다"고 했다.

이어 "오늘 좀 색다른 전략을 펼치고자 했다. 우리 전술이 잘 반영됐다고 생각한다. 그 전략을 잘 펼쳤기 때문에 우리가 강력했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뿐 아니라 이제까지 지난 세 번의 경기에서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보탰다.

특히 1-1로 팽팽한 후반 36분 이강인(마요르카), 김영권을 불러들이고, 황의조(올림피아코스), 손준호(산둥 타이산)를 넣었다. 16강을 위해선 일차적으로 승리가 필요했기 때문에 중앙수비수를 빼는 공격적인 교체가 불가피했다.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황희찬이 득점하고 있다. 2022.12.03. livertrent@newsis.com

코스타 수석코치는 '사전에 벤투 감독과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경기 때에는 일단 직접적인 대화를 할 수가 없었다"며 "벤투 감독님은 전반적인 전략만 가르쳐줬다. 수비, 공격에 대한 전체적인 전략을 짜고, 알려줬다. 90분 동안 세부적인 상황에 대해선 알려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외신 기자가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언급하며 '어느 정도까지 올라갈 수 있겠느냐'고 묻자 "비교는 어려울 것 같다. 2002년에는 TV를 통해 봤다. 개인적으로 알진 못한다. 과거에 몇 번의 경기를 보긴 했지만 직접적인 비교를 할 순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선수들은 잘 조직화돼 있다. 우리 선수들은 개별적인 역량이 좋다"면서도 "개별적인 선수들이 역량을 더 연마하면서 각각의 경기에서 더욱더 발전해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코스타 수석코치는 '16강에 대한 자신감과 믿음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비관적인 사람들도 있고, 낙관적인 사람들도 있다"며 "우리 팀의 강점, 약점을 다 알고 있었고. 상대 팀의 강점, 약점을 다 분석했다. 16강으로 갈만한 야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벤투호는 오는 6일 G조 1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브라질이 유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