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6강 기적' 벤투호 태극전사, 브라질전도 '붉은색 유니폼'

등록 2022.12.03 23:13:03수정 2022.12.03 23:1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일 오전 4시 '세계 최강' 브라질과 대회 16강전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12.03. livertrent@newsis.com

[도하(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한 벤투호가 '우승 후보'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도 붉은색 홈 유니폼을 입는다.

3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이 발표한 16강 팀들의 유니폼 색상에 따르면, 한국은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리는 브라질과의 대회 16강전에서 붉은색 유니폼을 착용한다.

상·하의와 양말까지 모두 붉은색이다.

골키퍼는 상·하의와 양말 모두 보라색을 착용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에서 모두 붉은색 홈 유니폼을 입은 바 있다.

특히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김영권(울산), 황희찬(울버햄튼)의 연속골로 2-1 역전승을 기록, 극적으로 16강에 올랐다.

associate_pic

[루사일 (카타르)= AP/뉴시스] 브라질의 네이마르 선수(앞쪽)와 세르비아의 사사 루키치선수가 카타르 월드컵 경기에서 격돌하는 장면. 

한국 축구 역대 세 번째 16강이자,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의 원정 16강 진출이다.

상대 팀인 브라질은 노란색에 초록색 포인트가 들어간 상의를 입는다.

하의는 파란색, 양말은 흰색과 초록색이 섞였다. 골키퍼는 상·하의와 양말 모두 초록색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