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당 "올해 국감, 과거 정부 청산·윤 정부 철학·정책 정착 계기"

등록 2023.10.06 10:51:06수정 2023.10.06 12:26: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여당, 원내대책회의→국감대책회의 전환

여당, 민생·책임·희망 등 국감 3대 기조 제시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0.06.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0.06.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한은진 기자 = 국민의힘은 21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국감)를 앞두고 야당에 무분별한 정쟁 자제를 요구했다. '민생부터 민생까지'라는 슬로건 아래 민생국감, 책임국감, 희망국감에 전념하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국민의힘은 6일 국회에서 국감대책회의와 국감 종합상황실 현판식을 연이어 개최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첫 국정감사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지 1년4개월 지나는 시점서 맞이하는 이번 국감은 과거 정부의 부정적 인상을 완전 청산하고 새 정부의 국정 철학과 정책을 정착시켜  새로운 국민의 나라로 나아가기 위한 중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민생부터 민생까지라는 슬로건 아래 민생국감 책임국감 희망국감이라는 3대 기조를 세웠다"고 했다.

그는 "먼저 경제활력과 서민생활 안정에 기여하기 위한 민생 밀착형 국감을 만들겠다"며 "그간 교권침해와 이상동기 범죄, 전세사기, 철근 누락 아파트 등 국민을 불안하게 만드는 여러 사건이 있었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정부의 정책을 면밀히 점검할 필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금리 고물가의 어려움 속에서 취약계층을 보호 하기 위해 정부가 어떤 준비하고 있는지도 세밀히 살펴봐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여당이지만 국정감사때는 더욱 철저히 국민의 눈과 귀가 돼 정부 정책의 부족한 점을 찾아 보완하겠다"고 당부했다.

윤 원내대표는 "둘째로 공공기관의 도덕적 해이와 시민단체, 건설노조, 사교육 등 사회 전반의 카르텔을 밝혀내는 책임있는 국감을 만들어나가겠다"고도 다짐했다.

이어 "특히 민주주의에 대한 지대한 위협으로 작용하는 통계조작 가짜뉴스에 기반한 선거조작 등이 다시는 우리 사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제도를 점검하고 대책 제시해나가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06.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06. suncho21@newsis.com

그는 "이 과정에서 인신공격 아님 말고식 질의와 무분별한 정쟁 유발을 철저히 배제하는 대신에 현미경 현안 검증과 대안 제시로 여당의 유능함을 입증하겠다"고도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국민께 희망 드리는 국감을 만들겠다"며 "국민의힘은 이번 국감을 통해 구조개혁을 위한 터 닦기 작업을 성실히 수행함으로써 더 좋은 내일(에 대한) 희망을 드리겠다"고 예고했다.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은 국감 대상 기관도 아닌 민간기업 관계자 다수를 증인으로 신청한 것은 물론 누가봐도 정쟁 유발 목적으로 밖에 볼 수 없는 사유로 증인을 신청하고 채택했다. 심지어 윤석열 대통령도 증인신청 명단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생은 뒷전이고 오로지 내년 총선 승리만 염두에 둔 채 어떻게든 트집 잡고 의혹을 부풀리겠다는 정치적 목적으로 밖에 안 보인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곧이어 열린 국감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과도한 정쟁 유발이나 가짜뉴스로 국민들을 호도하고 현혹하는 일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철저히 진상을 밝히고 또 정쟁 유발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