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 중진 서병수 "김기현, 당대표 자리 버거워…용산만 쳐다볼건가"

등록 2023.10.15 10:28: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국민의힘, 대통령실 뒤치다꺼리에만 골몰"

"김기현, 민심 전달할 결기 없음 물러나라"

국민의힘, 강서 보선 참패에 15일 긴급 의총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한국고전번역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1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한국고전번역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1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하지현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김기현 대표를 향해 "집권당 대표 자리를 감당하기에 버겁다"며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에 따른 책임을 지라고 촉구했다.

5선 중진인 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 대표를 향해 "대통령실만 쳐다볼 게 아니라 국민의 소리를 앞서 전달할 결기가 있나"라며 "그럴 각오가 없다면 물러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패배한 것을 두고 "누구누구를 손가락질할 것 없이 내 탓이고 우리 모두의 잘못"이라며 "왜 졌는지도 분명하다. 보궐선거 내내 '힘 있는 여당 후보' '대통령과 핫라인'이라는 선거 전술이 얼마나 웃음거리가 되었는지 되새겨보면 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용산 대통령실에 책임을 떠넘길 생각일랑 버려야 한다. 책임은 어디까지나 당에 있다"며 "국민의 심부름꾼이어야 할 당이 대통령실 뒤치다꺼리만 골몰하지 않았는지 되새겨보면 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집권당이 대통령실 눈치를 보기 전에 국민의 마음부터 살피고 전달하라는 뼈아픈 질책이 이번 보궐선거에서 확인된 민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 대표를 향해 "정부가 바른길을 갈 때는 확실하게 뒷받침하겠지만, 민심과 엇나갈 때는 야당보다 더 단호하게 바로잡겠다는 그런 결기가 있는가"라며 "그럴 각오가 없다면, 물러나라. 각오가 있다면 다시 시작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를 신임할지 혹은 불신임할 것인지는 지금부터 입으로 내뱉는 한마디 한마디에, 보여주는 행동 하나하나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는 "국민의힘이 만들어 낸 정부라는 책임감, 당당한 집권당, 이런 자세로 다시 시작하자"며 "연포탕(連包蕩)의 국민의힘을 만들겠다던 그 약속부터 실천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지금 절박한 과제는 집권당으로서의 리더십을 바로 세우는 일"이라며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어떤 역할을 어찌하느냐에 국민의 삶과 나라의 앞날이 걸려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17.15%포인트(p) 차이로 완패했다. 당 지도부는 전날 김기현 대표를 제외한 임명직 당직자 전원 총사퇴로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 결국 김 대표와 대통령실 등이 책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나오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4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혁신안 등에 대한 당내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