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능 부정행위 적발하자…학부모 '교직서 물러나게 할 것'"

등록 2023.11.21 19:04:26수정 2023.11.21 19:0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종료 벨 울린 뒤 답안지 마킹…부정행위 처리

수험생 학부모가 학교 앞서 1인 피켓팅 시위

서울교사노조 "교육당국, 보호조치 마련해야"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16일 오전 청주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은 해당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2023.11.16. jsh0128@newsis.com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16일 오전 청주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은 해당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2023.11.16. jsh0128@newsis.com


[서울=뉴시스] 고홍주 기자 = 2024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한 수험생이 시험 종료 후 답안지 마킹을 하다 부정행위로 적발되자 학부모가 감독관을 찾아와 항의하는 사건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서울교사노동조합에 따르면, 교사 A씨는 지난 16일 치러진 수능 당시 한 수험생을 부정행위로 적발했다. 시험 종료 벨이 울렸음에도 OMR 답안지에 마킹을 하려고 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런데 이튿날 해당 수험생의 학부모가 A씨 학교 앞에 찾아와 피켓팅 시위를 벌였다. 또 교내로 들어가기 위해 학교 보안관실을 통해 A씨에게 "1인 피켓팅을 계속할 것이다. 교직에서 물러나게 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이날도 학부모는 피켓팅을 이어가고 있다는 게 노조 측 전언이다. 피켓에는 'A교사 파면', 'A교사의 인권 유린 사례를 제보 바람'이라는 내용이 기재돼 있다고 한다.

노조 측은 "A씨는 수능 감독을 맡았을 뿐인데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가 노출된 경위에 대해서도 불안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고등학교 교사들은 수능 감독을 맡으면 당일 최대 11시간10분을 근무하고 최장 410분 감독하는데,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은 교사들에게 막중한 노동을 강요하면서도 A씨와 같은 사례에 대해서는 어떠한 보호 대책도 마련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육부와 시교육청은 A씨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조치를 시행하고 실추된 명예를 회복시켜달라"며 "이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delant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