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상생금융 지원 대상, 청년·노인으로 확대되나

등록 2023.11.28 10:36: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을 비롯한 은행장들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3.11.2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을 비롯한 은행장들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3.11.2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은행권의 이자부담 경감 등 상생금융 지원 대상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뿐만 아니라 청년과 고령층 등 취약계층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권은 총 2조원대 규모의 상생금융 최종안을 마련 중으로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은행권이 협의 중인 상생금융안은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다. 고금리로 고통받는 자영업자·소상공인에 대한 이자부담을 줄여준다는 것인데 이들 뿐만 아니라 금융 취약계층인 청년과 고령층으로 상생금융 대상을 확대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원대상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만 한정할 경우 2조원의 지원 목표를 맞추기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지난 20일 금융지주 회장단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건전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이자를 경감해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이 우리 사회가 제일 신경써야 하는 취약층 아닌가"라며 "상생금융의 출발은 우리 사회에서 어려운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상으로 선제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은행권은 그동안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이자부담 경감과 관련해 이자 캐시백 등의 지원 방안을 검토해 왔다.

금융당국도 애초부터 상생금융 대상을 자영업자·소상공인으로만 한정했던 것은 아닌 만큼 다른 금융취약계층으로 이자부담 경감 대상을 늘리는 것에 긍정적이다.

청년·고령층 등 이자감면 대상이 확대될 경우 성실상환 차주 대출이자 감면이나 서민금융상품 금리 인하, 취약차주 연체이자 감면 등이 검토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에 대해 은행연합회는 "대상 확대여부는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다"면서도 "조만간 은행권 TF를 구성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