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청년·여성 전략 지역 우선공천…공천심사시 '젠더 감수성'도 강화"

등록 2023.11.29 10:55:13수정 2023.11.29 12:0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민주 "청년 후보자 출마 지역 경선 원칙"

"2030 심사시 경선 비용 면제" 우대 강화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신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여성, 청년 등 정치신인의 참여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후보자 공천 심사시 젠더 감수성 부문을 강화하기로도 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 간사인 한병도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현역들 불출마 지역구를 포함한 전략지역에 청년, 여성을 우선공천하도록 제안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헌에 따른 지역구 여성 30% 공천 의무를 준수하도록 제안하기로 했다"며 "공천심사 및 경선시 청년, 여성 우대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청년 후보자 출마 지역은 경선을 원칙으로, 청년여성 후보자와 정치신인 경쟁시 정치신인 가산점을 20%가 아닌 10%로 제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30 심사시 경선비용을 면제하기로 했다. 공천심사 등록비, 공천관리위원회 및 선거관리위원회 기탁금을 면제하기로 했다"고도 부연했다.

당초 민주당이 경선 비용과 관련해 20대에겐 등록비 및 기탁금 전액 면제, 30대에겐 50%를 면제했는데 이번엔 2030대에게 확대해 전액 면제로 내용을 조정키로 했다는 것이 한 위원장의 설명이다.

청년여성선거지원단 운영을 통해서는 선거컨설팅 및 청년여성후보 선거 준비 지원, 미래어젠다지원준비단위원회 구성을 통해서는 저출생, 기본소득 등 내용을 만들어가는 단위를 만들기로 했다. 이에 더해 후보자 공천 심사시 '젠더감수성 강화'도 반영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marim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