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우택 "야, 정쟁용 탄핵 추진 멈추고 예산·민생법안 처리해야"

등록 2023.11.29 11:02:17수정 2023.11.29 12:2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어코 정쟁으로 몰고 가…개탄스러워"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정우택 국회 부의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4차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3.09.0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정우택 국회 부의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4차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3.09.0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국민의힘 소속인 정우택 국회부의장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민의 삶과 무관한 정쟁용 탄핵 추진을 즉각 멈추라"고 촉구했다.

정 부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힌 뒤 "내년도 예산과 민생법안 처리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30일과 12월1일 본회의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해 잡아둔 의사일정인데 야당은 민생예산은 제쳐두고 기어코 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개탄스러운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국민 입장에서 방통위원장과 검사 탄핵이 민생·국익과 무슨 상관이냐"고 되물었다.

이어 "정부·여당이 제안한 무쟁점 민생법안과 민생예산 처리가 더 중요하고 시급하다"며 "국회 본회의는 여야 합의로 여는 게 관례다. 국정 방해, 예산 지연, 정쟁 탄핵과 같은 민주당 일방의 목적으로 본회의를 열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