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 대통령, 이종석 헌법재판소장 임명장 수여 [뉴시스Pic]

등록 2023.12.01 14:08:04수정 2023.12.01 15:35: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김승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종석 신임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유남석 전 헌재소장이 지난달 10일 퇴임한 후 21일 만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이 헌재소장 임명안에 재가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월18일 이 헌법재판관을 헌재소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여야는 인사청문회를 거쳐 지난달 28일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고, 30일 본회의에서 재적 291명 중 찬성 204명, 반대 61명, 기권 26표로 임명동의안을 통과시켰다.

원칙을 중시하는 보수 성향 법관으로 분류되는 이 헌재소장은 2018년 10월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추천 몫으로 헌법재판관이 됐다. 윤 대통령의 서울대 법대 79학번 동기다.

이 헌재소장은 관행에 따라 헌법재판관 임기가 종료되는 2024년 10월까지 11개월간 헌재소장 직을 수행하게 된다.

윤 대통령은 이 헌재소장의 임기가 종료되는 시점에 연임을 하도록 하거나 다른 후보자를 지명해야 한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안내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안내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이종석 헌법재판소장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3.12.01. chocrystal@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chocrystal@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