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토킹 범죄 늘자 지능형CCTV 인증도 '껑충'

등록 2023.12.03 12:00:00수정 2023.12.03 12:4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CTV에 AI결합한 지능형CCTV…스토킹 예방·요양병원 안전에 활용

김선미 KISA 물리보안성능인증팀장 "지능형 CCTV, 국민 생활 안전 책임 질 것"

김선미 KISA 물리보안성능인증팀장(사진=KI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선미 KISA 물리보안성능인증팀장(사진=KI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혜리 기자 =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지능형 폐쇄회로카메라(CCTV) 기술 인증 건수가 100여건을 돌파했다. 납치·폭행 등 길거리 폭력범죄와 스토킹 범죄가 늘어남에 따라 지능형 CCTV 수요도 폭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스토킹 범죄 피해에 따른 경찰의 신변보호 조치가 7000건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19.4건의 스토킹 피해자 신변보호 조치가 이뤄진 셈이다. 그만큼 사회 안전망 강화에 대한 관심과 요구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3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KISA는 경찰청·교육부 등과 범죄 피해자 보호, 학교 안전·사고 예방에 지능형CCTV를 활용한 선도사례를 발굴했으며, 지능형CCTV를 공급하기 위해 기술 인증을 받은 경우도 100여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AI가 이상행위 찾아내고 관제센터에 보고…관제 업무 한계 극복


지능형CCTV는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을 인공지능(AI)이모니터링하고, 침입 등 이상행위 발생 시 이를 자동으로 관제센터로 전송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기존 CCTV는 촬영된 영상을 사람이 상시 지켜보며 이상행위를 파악해야 하지만, 지능형CCTV는 기술이 자동으로 감지하기 때문에 기존 관제 업무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앞서 서울시 관제요원 1명이 공공CCTV 985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과연 제대로된 모니터링이 가능할 것인지 의문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지난해 8월 '디지털 기반 국민안전 강화 방안'을 마련해 독거노인의 응급상황, 거리 범죄(납치·폭행), 스토킹 등을 예방하기 위해 지능형 CCTV 등을 활용해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KISA는 경찰청, 교육부, 서울교통공사, 서울시 용산구청 등과 지능형CCTV 구축 선도사례를 발굴했다. 

경찰청과는 스토킹 예방을 위해 염탐, 불법 침입 뿐만 아니라 집 앞에서의 폭행, 재물 손괴도 지능형CCTV로 파악할 수 있도록 했으며, 교육부와는 학교 안전·사고예방을 위해 학습데이터를 구축하고 지능형CCTV 성능향상을 도모했다. 

서울교통공사와는 교통약자(휠체어, 목발 등), 부정 승차 등 지하철 역사와 차량기지에서의 위험 상황 신속 대응을 위해 협력했으며, 용산 구청과는 다중밀집 상황에서 위험도를 측정하기 위해 지능형CCTV를 활용했다.

김선미 KISA 팀장은 "내년에 같이 협업할 신규 대상으로는 경남도청이 있다"면서 "지자체에서 빈발하는 물놀이 사고 대응을 위해 지능형CCTV를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며, 철도공단과도 철도 인프라 안전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벌써 144건 인증…스토킹 예방·요양병원 안전 등으로 인증 항목 개편


지능형CCTV 기술 인증 수요와 인증 건수도 가파르게 늘고 있다.

2017년 3건에 불과했던 것이 지난 2021년 100건을 돌파했으며, 지난해 120건, 올해는 144건이 인증을 받았다. 지능형CCTV 인증은 지난 2016년부터 KISA가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지능형CCTV 성능을 보다 세밀하게 평가하는 분류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KISA는 지난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상 6대 안전지수 체계를 반영한 새로운 인증 체계를 마련했다.

신규 인증체계는 '일반 분야'와 '안전 분야'로 나눠 개편했다.

일반 항목 10개는 ▲일정 구역을 10초 이상 머무르는 배회 ▲펜스 금지지역 침입 ▲쓰레기 등 유기 ▲싸움 ▲방화 ▲쓰러짐 ▲다수의 사람이 특정영역을 입장하거나 퇴장하는 동향을 보는 마케팅 ▲익수자 ▲실종자 ▲낙상 등으로 분류했다.

아울러 새롭게 추가된 안전 항목 6개는 ▲스토킹 예방 ▲요양병원 안전 ▲무인매장 안전 ▲드론 화재 감지 ▲치매 노인 수색 ▲무인경비 로봇이 들어갔다.

김선미 팀장은 "일반 분야와 안전 분야의 차이점은 일반 분야 같은 경우는 싸움와 같은 단순한 이벤트만을 다룬다"면서 "안전 분야는 누군가의 집 앞을 배회하고, 대상에 위해를 가하기 위해 집에 침입하는 이 세가지 이벤트들을 복합적으로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팀장은 "내년에는 학교생활 안전, 도시철도 안전 분야 시험항목을 신설할 예정"이라며 "2025년에는 올해 파일럿으로 진행한 군중밀집 등도 시험항목에 포함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