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이동관 탄핵 전선서 연신 헛발질…지도부 '무능론도'

등록 2023.12.02 10:00:00수정 2023.12.02 19:3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민주, 이동관 탄핵 불발에 내심 '당혹'…이재명·홍익표 엇갈린 반응

계파 갈등 격화에 대정부 전선도 흔들려…"지도부 존재감 안 보여"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과방위 및 언론자유특위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방송법 거부권 및 이동관 방통위원장 사의 표명'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2.0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과방위 및 언론자유특위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방송법 거부권 및 이동관 방통위원장 사의 표명'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2.0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기습 사퇴에 "사실상 탄핵"이라며 자평하면서도, 뒤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양새다. 한 달 가까이 끌어온 탄핵 전선이 허무하게 막을 내리자 당 안팎에서도 황당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내 계파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대여 투쟁 전선까지 흔들리면서 지도부 존재감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재명 당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 위원장의 돌발 사퇴에 엇갈린 반응을 보이며 내부 혼선을 노출했다.

이 대표는 전날 이 위원장이 자진 사의를 표명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싸움에서 밀린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런 꼼수를 쓸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혀 예상하기 어려운 좀 비정상적인 국정 수행 행태라서 예상 못했던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는 이 위원장이 국회 본회의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두고 사표를 제출하면서 탄핵안 표결 자체가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다. 이 위원장 탄핵안을 표결로 강행 처리하겠다는 방침만 밀어 붙여온 민주당으로선 이 위원장이 표결 전 사표를 낼 것이라곤 예상하지 못했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 위원장 사표 소식이 전해지자 민주당 지도부 회의에선 "대통령은 이동관 위원장 사표를 수리하지 말고 국회가 탄핵 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홍익표 원내대표)" "윤석열 대통령이 이 위원장 사표를 재가한다면 이 위원장 탄핵에 가담한 공범자가 될 것(고민정 최고위원)" "대통령은 역사 앞에 공범이 안 되길 바란다(장경태 최고위원)" 등 대통령이 이 위원장 사표를 수리해선 안 된다는 경고가 쏟아졌다.

이 위원장이 탄핵 자체를 무산시켜 민주당이 수싸움에서 밀린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지도부는 뒤늦게 '예측했던 변수'라고 해명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본회의 직전 연 대정부 규탄 대회에서 "마치 일부 언론에서 우리가 (이 위원장 사퇴를) 모르고 있었던 것처럼 이야기하는데 이미 알고 있었고 우려하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언론자유대책특별위원장인 고민정 최고위원도 "이 위원장이 스스로 물러설 수 있다는 점은 이미 한참 전부터 원내와 함께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 위원장 사표를 수리한 직후 민주당에선 사실상 탄핵에 성공한 것이나 다름없다는 자찬이 나왔다. 고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결국 이동관 방통위원장을 끌어내렸다"고 적었다.

하지만 당내선 황당하다는 반응도 나왔다. 민주당이 당초 이 위원장 탄핵을 처음 추진하려 했던 지난달 9일 본회의는 국민의힘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취소로 무산됐고, 같은달 23일 예정됐던 본회의는 법제사법위원회를 멈춰 세우는 국민의힘 전략으로 인해 열리지 못했다. 이어 이 위원장 사퇴로 탄핵안 처리가 결국 불발되자 연이어 허에 찔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계파색이 옅은 한 재선 의원은 "본회의 세 번 연달아 제대로 당했다"며 "이 위원장이 스스로 꼬리를 내렸으니 결과적으론 잘 된 일이라고 할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전략이 통한 결과라고 볼 수 있을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최근 계파 갈등이 다시 격화하는 것을 두고, 지도부 리더십 부재가 외부 전선에서 노출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비명계 한 초선 의원은 "당 지도부든 원내 지도부든 리더십이라곤 보이지 않는다"며 "내부 갈등 하나 다스리지 못하는 마당에 외부 전선서 성과를 얻을 것이라곤 기대도 안 했다"고 일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