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반도체 장비업계 대부' 곽노권 한미반도체 회장 별세

등록 2023.12.04 10:58: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향년 85세…42년간 현장 지휘하다 최근 물러나

[서울=뉴시스]곽노권 한미반도체 회장.(사진=한미반도체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곽노권 한미반도체 회장.(사진=한미반도체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곽노권 한미반도체 회장이 4일 별세했다. 향년 85세.

곽 회장은 한국 반도체 장비 기술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린 반도체 장비업계 대부로 평가 받는다. 그는 1938년생으로 1967년 모토로라코리아에 입사한 후 14년간의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한미반도체의 전신인 1980년 한미금형을 설립했다.

곽 회장은 이후 고객 만족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반도체 장비 국산화 초석을 다지고 국내 반도체 장비 1세대 기업인으로서 국가발전에 공헌하는 데 평생을 바쳤다. 최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때까지 42년간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그가 1998년 개발한 비전플레이스먼트(VISION PLACEMENT)는 2004년부터 현재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마이크로 쏘 (micro SAW), EMI 실드(SHIELD), 본더(BONDER) 등과 함께 한미반도체의 대표 장비로 글로벌 320여 개의 반도체 기업에 공급하고 있다.

한미반도체는 최근 인공지능 반도체용 HBM 필수 공정 장비인 듀얼 TC 본더 (DUAL TC BONDER)를 개발해 기업가치 상승을 이끌었다. 시가총액 6조원을 넘으며 국내 반도체 장비 업계 시가총액 1위 업체로 도약하는 밑거름이 됐다.

곽 회장은 지난 2013년 우수자본재 개발유공자로 선정되며 기업인으로서는 최고의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1991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그는 또 1997년부터 현재까지 취약 계층 아동을 위한 의료 지원, 장학 사업, 교육 사업 등을 후원하며 평소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힘썼다.

장례는 한미반도체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에 마련돼,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한다. 유족은 아들 곽동신 한미반도체 대표와 딸 혜신·명신·영미·영아씨가 있다. 발인은 오는 6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