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세계최초 '심야 자율주행버스', 오늘부터 운행…합정~동대문

등록 2023.12.04 14:46:16수정 2023.12.04 15:3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세계 최초 운행…총 9.8㎞ 순환 이동

평일 오후 11시30분~오전 5시30분

당분간 무료…내년 상반기 유료화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는 4일 오후 11시30분부터 세계 최초로 심야 자율주행 버스를 운행한다.

노선번호는 '심야 A21'이다. 대학가와 대형 쇼핑몰 등이 밀집해 심야 이동 수요가 많은 합정역∼동대문역 구간 중앙버스전용차로 9.8㎞을 순환하게 된다.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한 크기의 대형 전기 자율주행버스 2대가 운행된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평일만 운행하며, 오후 11시30분 운행을 시작해 다음날 오전 5시10분 종료된다.

합정역∼홍대입구역∼신촌역∼아현역∼서대문역∼세종로(교)∼종로1가∼종로5가∼동대문역(흥인지문) 구간 중앙정류소 40곳(편도 20곳)에서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승하차할 수 있다.

1대는 합정역, 1대는 동대문역에서 각각 출발해 70분 간격으로 순환 운행한다.

심야 자율주행버스는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일반 시내버스처럼 동일하게 교통카드가 있으면 태그 후 탑승이 가능하다. 당분간은 무료로 운행할 예정이다.

무료이긴 하지만 반드시 교통카드 태그가 필요하다. 요금은 0원으로 자동 처리되며, 환승할인도 연계된다.
[서울=뉴시스]운행구간.

[서울=뉴시스]운행구간.

시는 안정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내 유료로 전환할 예정이다. 기존 심야버스 기본요금인 2500원보다는 낮게 책정할 계획이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 좌석에 안전벨트를 설치하고 입석은 금지한다. 당분간 특별안전요원 2명이 탑승해 승객의 승하차를 지원한다.

특히 인근 소방서 및 경찰서와도 심야 긴급연락체계(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도 강화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우선 청량리역까지 운행 구간(총 13.2㎞)을 연장하고, 운행 결과를 토대로 시외곽~도심~시외곽을 연결하는 장거리 운행 자율주행버스를 정규 노선화해 24시간 운행하는 자율주행버스 정착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심야 자율주행버스 정기 운행을 통해 시간과 공간의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운 자율주행기반 미래 모빌리티 도시의 꿈이 현실로 성큼 다가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멈추지 않고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