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조국·이낙연…총선 앞두고 신당 창당 '우후죽순'

등록 2023.12.05 18:49:53수정 2023.12.05 19:52: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총선 관심있는 분" 이준석 '신당 출마자' 모집 시작

조국·송영길·용혜인당…야권선 비례정당 창당 '꿈틀'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연내 처리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로부터 머플러를 받아 둘러메고 있다. 2023.11.30.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연내 처리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로부터 머플러를 받아 둘러메고 있다. 2023.11.30.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이재우 기자 = 22대 총선이 4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여권과 범야권을 가리지 않고 신당 창당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준석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큰 변화가 없다면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수십억원에 달하는 창당 비용 등을 이유로 신당 창당 가능성에 회의적인 반응이 존재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총선 이전에 현역 의원 20명 이상 모아서 원내 교섭단체 이루는 것도 그다지 어렵지 않을 것(천하람 순천갑 당협위원장)"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온라인을 매개로 지지자 연락망 구축에 나선데 이어 총선에 출마할 인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서울 송파병, 충남 공주·부여·청양, 부산 사상구 등 지역구를 거론하기도 했다. 부산 사상구는 이 전 대표와 충돌해온 장제원 의원의 지역구이기도 하다.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 관련 행보를 두고 실제 창당을 위한 세 결집이라는 얘기와 윤 대통령의 변화 등에 대한 여권의 응답을 압박하는 것이라는 엇갈린 해석이 존재한다.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의 변화를 촉구하며 여지를 남겨두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과 관련해 "반윤연대는 안한다. 하지만 정치를 개혁하는 목표를 가진 사람들과 '개혁연대'는 할 수 있다"며"신당을 한다고 해도 그것의 기치가 '반윤'일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신당이 생긴다면 야당이 될 테니 대통령과 정부가 잘못하는 것을 비판하고 지적하는 것은 당연하고 민주당보다도 잘할 자신이 있다"고도 했다.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북 콘서트를 하며 사회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3.12.04. leeyj2578@newsis.com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북 콘서트를 하며 사회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3.12.04. leeyj2578@newsis.com



민주당 주변에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를 압박하며 비례 의석을 노리는 각종 비례정당 창당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조 전 장관과 송영길 전 대표 등이 주도하는 신당 창당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공개된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나와 '조국 신당 만드냐'는 물음에 "윤석열 정권에 아부하면서 살 수는 없는 것 아니냐. 침묵할 수 없지 않겠느냐"며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제도가 됐든 내 역할을 하긴 하겠다는 것'이라는 방송인 김어준씨의 해석에 동의하며 "조용히 웅크리고 골방에 박혀 살 수는 없지 않겠냐. 역할을 하긴 해야겠다"고 답했다. 선거제가 병립형으로 회귀하든, 준연동형으로 유지되든 신당을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조 전 장관은 지역구에서 민주당 후보와 경쟁할 일 없이 '반윤(反尹·반윤석열) 연대'를 구축할 수 있는  비례정당 창당을 검토하며 준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에는 이르면 이달 내 창당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그는 전날 광주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민주당 중심으로 용혜인, 고 노회찬 의원 같은 분들이 학익진처럼 함께했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송 전 대표는 비례정당인 '윤석열퇴진당'(가칭)을 창당하겠다는 구체적인 구상까지 밝힌 상태다. 그는 전날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자신의 비례신당이 "민주당 우당이 될 것"이라며 "일제 (강점기) 때 대한독립당이 필요한 것처럼 윤석열퇴진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구에서는 경쟁력이 있는 민주당 후보로 힘을 모아주고, 비례대표 영역에서는 '윤석열 퇴진당’에 힘을 모아주면 서로 윈윈할 수 있지 않겠나"라며 "200석 이상 얻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의 비례 정당 출신인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야권 소수정당이 연대하는 비례정당인 '개혁연합신당'을 추진 중이다. 용 의원은 개혁연합신당이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지만 "민주당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