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제협력 없이는 아무것도 못해"…우주선도국이 본 韓 우주청

등록 2023.12.08 17:26:23수정 2023.12.08 18:0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NASA·ESA·JAXA 우주탐사 수장들 "국가 간 협력은 필수" 입 모아

"한국, 우주 탐사 야심찬 목표 수립 중…우주청 주요한 역할 할 것"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8일 오후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경원재 앰배서더에서 '국제우주탐사협의체(ISECG)‘ 언론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ISECG는 우주기관 간 우주탐사 관련 상호 교류와 협력 촉진을 위해 마련된 국제협의체로 우리나라에서 7~8일 동안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미 항공우주청(NASA)를 비롯해 유럽우주청(ESA) 캐나다·일본·이탈리아·프랑스·독일·영국·룩셈부르크 등 전세계 우주탐사 수장들이 참여했다. 2023.12.08.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8일 오후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경원재 앰배서더에서 '국제우주탐사협의체(ISECG)‘ 언론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ISECG는 우주기관 간 우주탐사 관련 상호 교류와 협력 촉진을 위해 마련된 국제협의체로 우리나라에서 7~8일 동안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미 항공우주청(NASA)를 비롯해 유럽우주청(ESA) 캐나다·일본·이탈리아·프랑스·독일·영국·룩셈부르크 등 전세계 우주탐사 수장들이 참여했다. 2023.12.08.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윤현성 기자 = "우주 탐사에 있어서 저는 국제 공조, 국제 협력 외에는 아무것도 모릅니다. 이것을 빼면 아무것도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향후 한국의 우주항공청이 창설되면 파트너십 관계를 강화하는 데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우주 선도국들의 항공우주산업을 이끌고 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 유럽우주국(ESA),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의 우주탐사 수장들은 우주전담기관을 통한 국제협력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올해 한국에서 열린 국제우주탐사협의체(ISECG) 고위급(SAM) 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다니엘 노이엔슈반더 ESA 유·무인탐사본부장은 "향후 한국의 우주항공청이 창설됐을 때 훨씬 더 많은 협력을 하게 되는 것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한국의 노력을 인상깊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노니엔슈반더 본부장은 우주기관 간 우주탐사 관련 상호 교류와 협력 촉진을 위해 출범한 ISECG 의장직을 맡고 있다. 그는 "우주 탐사에서 국제협력 가치는 말할 수 없이 크다"며 "의사결정까지의 시간은 더 걸릴 수 있지만, 결정이 내려지면더 안정적이고 견고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주탐사 같은 거대 미션들은 단일 국가 차원에서 해낼 수 없는 게 많고, 많은 비용이 든다"며 "한국처럼 우주 탐사에 대한 야심찬 목표를 세워가고 있는 우주 신흥국의 입장에서는 우주항공청과 같은 기관이 주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짐 프리 나사 우주탐사본부장도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한국형 달궤도선 다누리에 탑재된 나사의 섀도우캠이 우주 탐사 국제협력이 어떤 성과를 낼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방증"이라며 "더 많은 우주 미션을 감당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바로 국가 간 파트너십과 협력"이라고 말했다.

프리 본부장은 "나사도 완벽하지 않고, 미국 정부도 놓치는 부분이 분명 있다"며 "나사의 역할은 정부가 지향하는 방향과 우주 정책의 맥을 이어주는 것이다. 한국(우주항공청)도 고유의 역할을 하게 되겠지만, 나사와 같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히로시 사사키 JAXA 우주탐사부문 부원장은 "공동의 우주탐사 목표를 수립하고, 좋은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며 "이번에도 많은 나라의 우주국들이 한국에 대표로 찾아와 공동 목표를 위해 협의·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국가를 대표하는 우주국 간 우주선·탑재체 등을 서로 제공하고 협력하면서 훨씬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다"며 국가 항공우주정책을 총괄하는 전담기구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