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나달, 윔블던 불참 선언…"파리올림픽에 집중할 것"

등록 2024.06.14 08:5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세계랭킹 2위 알카라스와 남자 복식 출전

"올림픽까지 클레이코트에서만 훈련할 것"

[파리=AP/뉴시스] 라파엘 나달(275위·스페인)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단식 1라운드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4위·독일)에 패한 후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이 대회 통산 14회 우승자인 나달은 0-3(3-6 5-7 3-6)으로 완패하며 1회전에서 탈락했다. 2024.05.28.

[파리=AP/뉴시스] 라파엘 나달(275위·스페인)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단식 1라운드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4위·독일)에 패한 후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이 대회 통산 14회 우승자인 나달은 0-3(3-6 5-7 3-6)으로 완패하며 1회전에서 탈락했다. 2024.05.28.


[서울=뉴시스]문채현 기자 = 라파엘 나달(38·세계랭킹 264위)이 테니스 그랜드슬램 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 챔피언십 불참을 선언했다. 다음 달 열리는 '2024 파리올림픽'에 집중하기 위함이다.

나달은 13일(한국시각)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파리올림픽에 최상의 컨디션으로 출전하기 위해 올해 윔블던에는 참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나달은 "프랑스오픈 대회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올여름 나의 계획이 어떻게 되는지 물었고, 나는 그때부터 클레이코트 훈련을 다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다음 달 개막하는 파리올림픽 테니스 경기는 프랑스오픈이 열리는 롤랑가로스에서 진행된다.

이에 나달은 "나는 나의 선수 인생 마지막 올림픽에 출전한다"며 "파리올림픽 전까지는 클레이코트에서만 연습하며 내 신체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는 "나는 윔블던이라는 대회를 항상 마음속에 품어 왔으며, 올해는 이 엄청난 대회에 함께 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슬프다"고 덧붙였다.

나달은 지난 2008년과 2010년 윔블던에서도 2차례 우승을 달성한 경험이 있다.

마지막으로 나달은 "올림픽에 대비하기 위해 나는 노르데아 오픈에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자프로테니스(ATP) 250 노르데아오픈은 스웨덴 바스타드에서 열리는 클레이코트 대회로, 다음 달 15일 개막한다.

한편, 이날 스페인 테니스 연맹은 2024 파리올림픽에서 나달과 카를로스 알카라스(21·세계랭킹 2위)가 한 조를 이뤄 테니스 남자 복식 경기에 출전한다고 발표했다.

나달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프랑스오픈에서 14차례나 우승을 달성한 스페인 테니스의 전설이다.

이번 시즌 그가 은퇴를 고려하고 있는 만큼 파리올림픽이 그의 마지막 무대가 될 가능성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