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아공 제2 정당 DA, ANC와 연정 구성 합의…라마포사 2기 선출 확실

등록 2024.06.14 21:5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백인 정당 DA와 ANC, 이념 차이 분명…통일정부 앞날 순탄치 않을 것 우려

Democratic Alliance leader John Steenhuisen smiles at the end of the swearing in ceremony for members of parliament Cape Town, South Africa, Friday, June 14, 2024. Lawmakers are due to elect a president later on Friday and the ANC and DA together have a majority of lawmakers that would see Cyril Ramaphosa return for a second term. (AP Photo/Jerome Delay)

Democratic Alliance leader John Steenhuisen smiles at the end of the swearing in ceremony for members of parliament Cape Town, South Africa, Friday, June 14, 2024. Lawmakers are due to elect a president later on Friday and the ANC and DA together have a majority of lawmakers that would see  Cyril Ramaphosa return for a second term. (AP Photo/Jerome Delay)

[케이프타운(남아공)=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남아공 제2 정당 민주동맹(DA)의 존 스틴후이젠 대표가 14일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선언, 라마포사 대통령이 이날 중 의회에서 2번째 임기로 재선될 것이 사실상 확실해졌다.

스텐후이젠 대표는 DA가 라마포사 대통령의 아프리카민족회의(ANC)와 연정 협정을 공식 체결했으며, 이에 따라 라마포사가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의회는 이날 늦게 대통령을 선출할 예정이다. ANC와 DA는 합쳐 과반수 의석을 확보하고 있다. 라마포사 외에 다른 지명자가 없을 경우 라마포사 대통령이 투표없이 자동으로 대통령에 선출된다.

라마포사의 ANC는 지난달 선거에서 제1당 자리는 지켰지만 오랫동안 누려온 과반수 의석을 잃어 대통령 재임을 위해선 다른 정당의 지지가 필요했었다.

DA는 한때 ANC의 최대 정치적 라이벌이었지만 라마포사 지지를 선언, 30년 간 지속된 ANC의 대통령직 유지를 계속할 수 있게 해주는 1등 공신이 됐다.

그러나 ANC와 DA가 연정 구성에 합의, 통일 정부를 출범시킨다고 해도 두 정당의 이념적 차이를 고려할 때 앞길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라마포사 대통령과 스틴후이젠 대표는 수년 간 여당과 제1 야당의 지도자로서 대립해 왔다. DA는 인구의 80% 이상이 흑인 남아공에서 백인이 주도하는 정당으로 ANC와의 거래에 회의론이 제기됐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