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배달의 민족' 인수한 독일 DH 주가 26% ↑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4 03:34:1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달앱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능동로 건국대학교 캠퍼스에서 학생들이 주문한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건국대 디지털커뮤니케이션 리서치센터와 우아한형제들은 자율주행 배달 로봇의 상용화와 사람과 로봇 간의 상호작용 연구를 위한 산학협력을 맺고 이날부터 건국대 서울캠퍼스에 배달로봇 5대를 배치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사진=건국대학교 제공) 2019.1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한국 1위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인수한 독일 업체 딜리버리 히어로(delivery hero AG) 주가가 급등했다.

DH는 13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전 거래일보다 23.29% 오른 61.84 유로(약 8만1022원)로 장을 마감했다.DH 시가는 50유로였지만 개장 이후 급등해 오후 한때 62.56유로까지 상승했다. 이후 조정을 거쳐 61.84유로에 안착했다.

우아한형제들과 DH 최고경영진은 13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만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서에 서명했다. 계약서에 따르면 양측은 50대 50 지분으로 싱가포르에 합작회사(JV)인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하기로 했다.

김봉진 대표는 신설 법인 우아DH아시아의 회장(Chairman)을 맡아 배달의민족이 진출한 베트남 사업 외에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의 사업 전반을 경영한다. 딜리버리히어로는 현재 대만, 라오스, 말레이시아, 방글라데시, 싱가포르, 태국, 파키스탄, 필리핀, 홍콩 등에서 배달 사업을 하고 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우아한형제들은 향후 아시아 시장에서 신규로 진출하는 배달앱 서비스에서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 명칭을 사용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