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민 77% "가족관계 심리상담·스트레스 관리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9 08:30:00
서울시의회, 시민 700명 대상 여론조사
자녀양육 전문가 도움이 필요해 57.2%
조언 필요 부분은 자녀양육기술 5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가족 사진촬영 모습.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민 10명 중 7명 이상이 가족관계 문제와 관련해 심리상담 또는 스트레스 관리·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서울시의회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9월21일부터 10월5일까지 서울시민 7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시 다자녀 지원정책 확장 관련 여론조사'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포인트다.

29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가족관계 문제로 인한 심리상담이나 스트레스 관리와 지원에 대해 '필요하다'는 77.6%, '불필요하다'는 15.1%로 나타났다. '보통이다'는 7.3%였다.

미성년 자녀가 있는 응답자 250명을 대상으로 자녀 양육에 대한 조사도 실시됐다.

자녀 양육 과정에서 심리적·정서적 만족감이나 안정을 위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했던 경험에 대한 질문에는 '있다'가 57.2%, '가끔 있다'는 30.0%, '한 두 번 있다'는 27.2%로 나타났다. 이어 '자주 있다'(13.2%), '자주 있는 편이다'(9.2%), '매우 자주 있다'(4.0%) 등의 순이었다. '전혀 없다'는 29.6%를 차지했다.

자녀 양육 상담이나 전문적인 조언이 필요한 부분은 '자녀 양육 기술'(54.4%)이 가장 많았다. '가족 전체의 관계'(24.8%), '부부 사이의 관계'(10.4%), '시댁 혹은 처가와의 관계'(3.2%) 등도 있었다.  '기타'는 7.2%였다.

응답자 85.2%는 자녀 양육 과정에서 심리적·정서적 만족감이나 안정에 대한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 위해 '지출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약수는 '1만~3만원' 35.2%, '4만~5만원' 27.6%, '6만~10만원' 18.4%, '11만원 이상'은 4.0%였다.

'지출의향이 없다'는 14.8%로 집계됐다. 이들의 평균 지출의향 액수는 4만7500원이었다.

자녀 양육 조력자에 대한 질문에는 '나의 부모님'이 28.4%로 가장 높았다. '없다'(18.4%), '배우자 부모님'(17.6%), '나의 형제자매'(9.2%), '지인·친구'(8.4%), '고용인(학원포함)'(4.8%), '배우자 형제자매'(4.0%)의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는 9.2%였다.

또 700명 전체 응답자 중 42.6%는 서울시가 다자녀 지원정책을 '잘한다'고 생각했다. '잘못한다'는 20.9%, '보통이다'는 36.6%로 분석됐다.

응답자 10명 중 6명 이상(63.6%)은 서울시의 다자녀 지원 정책에 대한 강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다자녀 지원 정책에 대한 강화가 '불필요하다'는 12.3%, '보통이다'는 24.1%로 나타났다.

응답자 48.1%는 서울시가 전반적인 시정운영을 '잘한다'고 평가했다. '잘못한다'는 25.6%, '보통이다' 26.3%로 조사됐다. 51.4%는 서울시가 시민 복지 관련 정책을 '잘한다'고 답했다. '잘못한다'는 23.3%, '보통이다'는 25.3%였다.

서울시민 절반(50.4%)은 중앙정부와 서울시가 제공하는 복지정책을 '구분 못한다'고 응답했다. '별로 구분 못한다'는 38.6%, '전혀 구분 못한다'는 11.9%로 조사됐다.

'구분한다'는 49.6%, '어느 정도 구분한다'는 37.7%, '잘 구분한다'는 11.9%로 분석됐다.

서울시의회는 "서울시의 출산율은 전국에서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심각한 저출산 문제 해소를 위해 다자녀 가족 지원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그러나 서울시가 다자녀 가정을 대상으로 하는 지원제도의 대부분은 생활요금감면 등 경제적 지원에 편중됐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의회는 "도시화·다양화·다변화의 특징을 지닌 서울시의 특징상 획일적 비용지원 정책보다 경제적 지원의 단점을 보완해 줄 수 있는 정서적·심리적 지원책을 마련할 필요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