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행복한백화점, 매장 60% 줄었다…'매출 0원' 속출

등록 2021.10.20 05: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9년 2613개 매장에서 올해 1105개로
정책매장 매출 0원도 속출…손실 내기도
김정재 의원 "고객 유인책 적극 마련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위해 설립된 행복한백화점의 입점 매장수가 2년 만에 절반 이하로 감소해 설립 취지에 맞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실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유통센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행복한 백화점에 입점한 매장(브랜드)은 총 1105개로, 지난 2019년 2613개 매장에서 57.7% 감소했다. 지난해 입점 매장수인 1735개와 비교해 봐도 36.3% 줄어든 수치다.

올해 매출 실적도 부진할 전망이다. 행복한백화점의 매출액은 지난 2018년 475억6927만원을 기록한 이후, 2019년 454억3800만원, 지난해 339억4278만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올해 7월까지 매출액은 173억492만원으로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의 연간 매출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중기부는 국내 중소기업의 혁신 제품을 소비자에게 소개하고, 판매자를 지원하기 위해 면세점·백화점 등 우수상권을 중심으로 '아임쇼핑 정책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행복한백화점 4층에 운영 중인 정책매장의 경우, 올해 7월말 896개의 매장이 입점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9년 2335개, 2020년 1479개에서 꾸준히 줄어들었다.

행복한백화점 정책매장 중에는 매출 실적이 '0원'인 곳도 속출하고 있다. 2019년에는 정책매장 2335개 가운데 47.6%인 1112개의 매장은 매출 실적이 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는 1479개의 정책매장 가운데 25.3%인 375개 매장의 매출 실적이 0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홈인테리어 업체인 님프만(-170만원)과 레포츠 업체인 피에르(-163만원), 멕케이슨골프(-140만원) 등은 손실을 내기도 했다. 올해도 7월까지 10개의 정책매장은 매출액 0원을 기록했다.

김정재 의원은 "중소기업 제품만을 판매하기 위해 설립된 행복한 백화점에서도 팔리지 않는 제품이 과연 다른 곳에서도 제대로 팔릴지 되묻고 싶다"며 "코로나19 등의 변명 말고, 고객 유인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유통센터 관계자는 "행복한백화점 전체 매장이 줄었다기 보다는 정책매장이 줄어든 것"이라며 "2019년 감사원 감사에서 업체 순환이 이뤄지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 있어서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다 보니 줄어든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