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녕하셨죠"…서울시자원봉사센터, 이웃의날 캠페인

등록 2021.10.22 06: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부터 다음달 5일까지 '이웃 주간'…안부 묻고 관계회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다음달 5일까지 2주간을 '이웃 주간'으로 설정하고 코로나19로 멀어진 이웃과의 관계를 회복해나가는 '함께 안녕! 이웃의 날'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매년 10월28일은 '서울 시민의 날'로 서울시자원봉사센터에서는 이날을 기념해 서울시민 모두가 서로에게 봉사하고, 주인공으로서 축제를 즐기자는 의미에서 2019년부터 이웃의 날 캠페인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이웃의 날에는 25개 자치구자원봉사센터 및 370여개의 동 자원봉사캠프,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등 유관기관까지 함께해 서울 전역에서 이웃의 날을 진행한다.

올해는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색해진 ‘이웃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것에서 나아가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일상 속 실천을 이웃에게 권하며, 적극적으로 안녕한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자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이웃의 날을 위해 서울시자원봉사센터에서 준비한 '안녕키트'는 이웃과 인사 나눌 때 어색함을 덜어줄 선물로 활용할 수 있으며, 키트 속 포함된 '이웃온도 UP, 지구온도 DOWN' 공동행동을 실천하는 것으로 이웃의 날에 동참하면 된다.

김의욱 서울시자원봉사센터장은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며 배우게 된 지혜를 바탕으로 옆집 이웃을 넘어 지구와도 좋은 이웃이 될 수 있도록 일상의 전환과 실천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작은 만남과 실천이 서로를 배려하고 생각하는 작은 행동에서부터 자원봉사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