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개 사과'…유승민 "국민 개 취급" 윤석열 "제 불찰…국민께 사과"

등록 2021.10.22 18:37:04수정 2021.10.22 18:51: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유승민, 국민의힘 1:1 맞수토론 '개 사과' 놓고 설전
劉 "페북에는 사과하고 인스타에는 개 취급 사진 올리나"
尹 "제가 기획자…처가 반려견 데려가 직원이 사진 찍어"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유승민(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18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두번째 1:1맞수토론에서 이른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을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유 전 의원은 먼저 윤 전 총장 측이 SNS 계정에 올렸다가 삭제한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들고 나와 "정말 황당한 사진"이라며 "누가 개에 사과를 주는 건가. 누가 사진 찍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우리 집이 아니다. 우리 캠프 SNS 담당 직원이 와서 찍었다고 들었다.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것 같다"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이 "사과를 준 사람도 윤 후보 아니냐"고 따지자, 윤 전 총장은 "저는 그 시간에 대구 토론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온 시간이 새벽 1시 반쯤이다. 오기 전이다. 반려견을 데리고 간 건 제 처로 생각이 되고, 우리 캠프 직원이 찍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이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개 취급하는 이런 사진을 올리냐"고 따지자, 윤 전 총장은 "강아지는 제가 9년 동안 자식처럼 생각하는 가족이고, 그걸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그 생각이 틀렸단 거보다는 제 불찰이지만 사과 관련 스토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도록 하는 것도 일단 저 아니겠나, 거기에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죠"라고 책임을 인정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는 국민에 사과하시고 인스타(그램)에서는 한번도 아니고 두 번을 캠프 관계자가 국민 개 취급하는 이런 사진을 올린단 말이냐"며 "왜 하필 이런 일 있을 때 국민 사과하고 같은 날 동시 일어나냐"고 의도를 재차 추궁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원래는 이전에 하겠다고 해서 제가 승인을 했고, 그렇기 때문에 국민들이 생각하실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거에 대해선 챙기지 못한 제 탓이다. 거기에 대해선 국민들께 사과드리고 제가 기획자다"라고 캠프 실무자 대신 본인에게 책임을 돌렸다.

유 전 의원이 "인스타(그램)는 윤 후보 부인이 관리하나"라고 묻자, 윤 전 총장은 "저희 집에서 휴대폰에 있는 사진을 보내준다. 그걸 가지고 만들어내는 건 캠프에서 한다"며 "누구에게 책임을 물을 문제가 아니고 제가 책임질 문제고 제가 국민에게 질타를 받겠다"며 거듭 몸을 낮췄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유 전 의원과의 토론에서 대학 전공을 질문하는 등 간혹 흥분한 듯 언성을 높이거나 평정심을 잃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