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TS, 소니 대신 유니버설뮤직과 손잡는다

등록 2021.10.23 11:07: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달 LA 콘서트…미국 등 마케팅·유통 계약 합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_온라인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_단체. 2021.10.21. (사진 = 빅히트뮤직 제공) photo@newsis.comㅊ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방탄소년단(BTS)이 소니와 갈라서고 유니버설뮤직과 협업한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BTS가 유니버설뮤직과 미국을 비롯한 여러 지역의 마케팅 및 유통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소속사 하이브는 WSJ에 "소니와 함께 보낸 시간에 대해 매우 감사한다"며 "유니버설과 협력해 우리의 새 장을 열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니버설뮤직은 이미 하이브와 여러차례 협력해온 회사다. BTS가 일본어 버전을 발매할 때 유니버설뮤직 재팬이 유통을 맡았고, 지난 2월에는 하이브의 전신 빅히트와 새 보이그룹 데뷔를 위한 합작투자회사를 설립했다.유니버설뮤직은 빅히트, YG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온라인 K팝 콘서트의 스트리밍 플랫폼에 공동 투자하기도 했다.

프랑스 미디어그룹 비방디에서 지난 9월 분사한 유니버설뮤직은 비틀스, 레이디 가가, 드레이크 등 최정상 아티스트들의 음반 레이블로 유명하다. 그간 BTS는 미국 시장 등의 마케팅, 프로모션과 관련해 소니 계열사인 컬럼비아 레코즈와 협력해왔다. BTS 음악의 글로벌 유통은 역시 소니 자회사인 오차드가 맡아왔다.

BTS는 다음 달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2년 만의 오프라인 대형 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