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평가원 "올해 수능 '정답 번복' 없다"…채점 본격 돌입

등록 2021.11.29 17:01:06수정 2021.11.29 17:03: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의신청 76문항 473건 심사 후 "이상 없음" 결론
생Ⅱ 20번 "조건 불완전해도 출제 타당성 유지"
후폭풍 예상…일부 이의제기자 "행정소송 준비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수민 출제위원장이 지난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수능 출제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2021.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최종 정답이 변동 없이 확정됐다. 수능 이후 76개 문항에대해 총 1014건의 이의가 제기됐지만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출제에 오류가 없다는 입장이다.

평가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능 이의신청 심사 결과'를 29일 오후 5시에 발표하고 올해 수능 정답을 확정했다.

평가원은 지난 18~22일 올해 수능 출제에 대한 이의 1014건을 접수했다. 문제 오류 지적과 관계된 473건 76문항에 대해서만 심사 및 검토를 진행한 결과 '문제 및 정답에 이상 없음'으로 판정했다.

영역별로 타당성 검토가 진행된 문항은 국어가 14문항으로 가장 많았고, 생활과 윤리 7문항, 사회·문화와 지구과학Ⅰ 6문항, 생명과학Ⅰ·화학Ⅰ5문항, 영어·윤리와 사상·정치와 법 4문항, 수학·동아시아사 3문항이 뒤를 이었다.

이어 세계사·지구과학Ⅱ·직업탐구·중국어Ⅰ 2문항에 대한 이의가 검토됐으며, 세계지리·경제·물리학Ⅰ·물리학Ⅱ·화학Ⅱ·생명과학Ⅱ·러시아어Ⅰ엔 각각 1문항씩 출제 타당성 검토가 이뤄졌다.

평가원은 생명과학Ⅱ 20번에 대해서는 설명을 덧붙였다. 해당 문항엔 156건의 이의가 제기됐으며, 일부 학원가도 "제시문에 모순이 있어 문제 성립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한 바 있다.

평가원은 "제기된 바와 같이 이 문항의 조건이 완전하지 않더라도 교육과정 학업 성취 기준을 변별하기 위한 평가 문항으로서의 타당성은 유지된다고 판단했다"며 "따라서 이 문항의 정답을 5번으로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문항과 관련해 제기된 오류 지적이 집중됐고 일부 학원가에서도 출제 오류에 힘을 실은 만큼, 정답 유지 결정에 대해 후폭풍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생명과학Ⅱ 20번에 이의를 제기한 일부 응시자 및 관계자들은 피해자 단체 채팅방을 개설하고 행정소송을 준비 중이다. 피해자 모임 관계자 A씨는 이날 "학생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성적표 배부 전까지 소송을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평가원은 확정된 정답을 토대로 수능 채점에 본격 돌입한다. 각 영역별 표준점수와 백분위 등을 담은 성적표는 오는 12월10일 통지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