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통일 전면 내세우면 체제 충돌 가능성…뒤로 미뤄야"

등록 2021.12.02 12:36:48수정 2021.12.02 15:1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필요하면 대북 제재나 억압 수단도 동원…유연하자는 입장"
"北에 대대적 투자 기회 얻어내면 사실상 통일상태될 수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 클럽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일 남북관계와 관련해 "현실적으로 볼 때 통일을 전면에 내세울 경우 체제 간 충돌 가능성이 높다"며 "장기적 과제로 뒤로 미루고 지금 상태에서 국익과 실리 중심의 판단을 해서 전쟁을 일단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통일을 지향하는 것은 늦었다'고 언급한 데 대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현재 통일이 헌법상에 국가의, 정부의 의무로 규정돼 있어서 통일은 장기적으로는 궁극적으로 해야 될 과제인 게 맞다"며 "역사적 당위성도 있다. 하나의 국가였기 때문에 분단 상태를 영원히 유지할 수 없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도 "남북 교착 상태나 군사적 긴장 관계가 대한민국에 경제 피해를 입히지 않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조금 더 나은 관계를 위해서 대화하고 소통해 나가고 필요하면 제재나 억압 수단도 동원하고 대화를 통해서 평화적 관계를 만들어나가야 한다. 이런 것들에서 유연하게 하자는 그런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상이나 이념보다는 우리 국민들의 삶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저는 지금보다는 조금 더 실리적으로 접근하자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단기적 목표를 말씀드리면 저는 결국에는 정치도 경제에 기반하기 때문에 북한을 투자구역으로 만들어 내면 사실은 본질적인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한다"며 "베트남이 미국과 전쟁을 치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류 협력을 하면서 우호관계로 전환이 됐는데 북한과도 못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대대적인 국제투자가 가능한 지역이 되면 투자기회를 얻어내고 대화와 소통의 기회가 될 것이고 공존·공영하는 사실상 통일상태가 될 수 있다"며 "그게 진정한 통일의 길이 될 것이라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