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갈등푸는 방식도 윤 후보 책임…얘기할 의사 있다"(종합)

등록 2021.12.03 12:35:49수정 2021.12.03 15: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주서 기잔간담회 "의제조율? 당혹감 느낀다"
"후보가 만나자면 내가 올라가겠다"
"당대표에게 가르쳐 주겠다…후보측 기고만장"
"윤핵관, 후보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 사람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당무를 거부하고 전국 순회일정을 돌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연동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2.03.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강정만 우장호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후보와 얘기할 의사가 있다"며 "선거 캠페인, 갈등상황 풀어나가는 방식까지도 후보에게 책임이 있다"고 3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시내 모 카페에서 제주지역 기자들과 만나 "후보 측에서 저희 관계자에게 만나자는 제안을 하면서, 의제를 사전 조율해야지만 만날 수 있다고 해야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서 굉장한 당혹감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의제를 사전 조율하지 않아서 만날 수 없다고 하는 것은 누군가에게 그걸왜 사전에 제출해서 검열을 받야하하는지 문제의식이 든다"며 "당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검열을 거치는 것은 절대 반대한다"고 톤을 높였다.

이어 "의제조율할 생각없다, 윤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제가 올라가겠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윤 후보와 만난 뒤에 후보와 상의해서 결정했던 일들이 전혀 통보받지 못한 상황에서 나중에 뒤집히는 경우가 꽤 있었다"며 "'윤핵관'(윤 후보 핵심 관계자)이라는 사람이 누군지에 대해 사람을 저격해서 내치라고 하기 어려운 이유는 그런 것에 대해서 문제의식을 가지지 못하고 묵인 용인하면, 지금 있는 '윤핵관'을 거둬내도 (허사이고)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내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과 후보사이에 지금 빚어지고 있는 갈등이 전적으로 윤 후보에게 있음을 명확히 했다.

또 "선거 캠페인, 갈등상황 풀어나가는 방식까지도 후보에게 책임이 있다"며 "저는 후보가 무한책임을 진다고 얘기해왔다, 후보가 결정하는 것 대해 반대 의견 개진할 수 있어도 저지한 적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수정 교수를 임명할 때도 후보가 임명의지를 밝혔고 임명하시면 된다"며 "다만 공식적으로 내가 반대의견 남겼다는건 밝혀주시라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

그러면서 "이에 대해서 언론질문 답하는 형식이긴 하지만 메디컬 페미니즘을 가르쳐 주겠다느니, 도대체 얼마나 후보측이 기고만장하면 당대표에게 가르쳐주겠다고 하고 있나"라며 윤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 윤 후보와 저는 공동운명체이고, 후보 옆에서 호가허위한다던지 (후보가) 정치 경력 적다는 이유로 굉장히 부적절한 조언 하면서 야기하는 분들, 이런분들은 굉장한 책임감 느껴야 될 것"이라며 "우리 후보가 뜻하지 않은 발언들, 이 상황속에서 후보 의중과 전혀 관계없이 나중에 후보가 듣고 황당해하는 발언이 있다면 이 상황은 그칠 수 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 굉장히 큰 문제인게 핵심관계자라는 사람이 당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고 있어도 아무도 문제의식을 가지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후보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고 거듭 '윤핵관'을 직격했다.

이 대표는 지난 1일 여수에서 배편으로 제주를 방문해 3일째 제주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이 대표 스스로 '울산행'을 밝혀 이날과 4일 사이에 제주도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woo12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