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봉구, 28일부터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

등록 2022.01.26 17:48: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적발 시 10~20만원 과태료 부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도봉구는 오는 28일부터 모든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행위에 대해 단속을 직접 실시한다고 밝혔다. 2022.01.26. (사진 = 도봉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도봉구는 오는 28일부터 모든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행위에 대해 단속을 직접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7월에 발표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본격 시행됨에 따라 단속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28일부터는 도봉구 지역 내 300여개소의 모든 충전구역에서의 전기차 충전방해행위가 단속되고,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주요 위반행위는 ▲충전구역에 일반차량 주차 ▲충전구역 및 주변, 진입로에 물건을 적치하거나 주차해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 ▲충전이 완료된 후에도 계속 주차하는 행위 ▲충전시설이나 충전구역 표시선 및 문자를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 등으로, 적발 시 10만~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구는 28일부터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의무대상과 설치 비율이 확대됨에 따라 충전시설을 조속히 구축하도록 안내한다.

이번 개정안의 시행으로 인해 총 주차대수 50면 이상인 공공건물 및 공중이용시설, 100세대 이상인 아파트(공동주택) 등에서는 전용주차구역 및 충전시설의 설치가 의무화됐다. 구는 경과조치 기간(공공시설 1년, 공중이용시설 2년, 공동주택 3년) 내 미이행 시 시정명령 및 이행강제금이 부과됨을 홍보해 불이익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도봉구는 2050년까지 100% 친환경 전기·수소차로의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5분 거리 내 충전이 가능하도록 공용 급속충전기를 300기까지 확충할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친환경차로의 전환은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대적 흐름"이라며 "앞으로 구민이 친환경차를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